헤드라인 HEADLINE
`효' 어르신 위안 행사 줄이어
`효' 어르신 위안 행사 줄이어  행복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어르신들을 위한 위안 행사가 계속된다.  지난 8일 어버이날을 전후하여 각종 봉사단체에서 어르신들을 모셔 식사를 대접하고 선물을 증정해 적적한 어르신들의 마음을 달랬다. 작은 사랑이지만 홀로 지내는 어르신 댁을 방문하여 카네이션을 달아들이는 정성에 눈물을 보이는 어르신들이 마음 찡하게 다가오는 행복한 5월이었다.  지역주민들이 어르신들을 모셔 식사를 대접하고 함께 이야기도 나누는 따뜻한 마음들이 더욱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부평라이온스는 지난 17일 삼보뷔페에서 70세 이상 어르신 150명을 모셔 어르신 위안 행사를 펼쳤다. 부평동 한마음 봉사대는 5월 중순경 홀로 어르신 20명을 법무부 봉사체험장에 초빙하여 위안행사를 가졌다.  부평동 여송제 식당을 운영하는 최진선(48세)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지난해부터 매월 형편이 어려운 어르신 30∼40명을 초대하여 식사와 떡 등을 한결같이 대접해 왔다.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KSD부산지부(증권예탁결제원)와 임조광씨의 후원으로 중구종합사회복지관 자원봉사자와 함께 재가어르신 가정을 직접 방문하며 어르신들에게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선물을 전달해 이웃들의 따뜻한 사랑을 전했다.  대한적십자사 부평동 부녀봉사회는 어버이날을 즈음한 지난 9일 부평동 진주집 식당에서 홀로 사는 외로운 어르신 13명을 초빙하여 경로위안 행사를 가졌다. 부녀봉사회원들은 어르신들께 따뜻한 점심을 대접하고 정성어린 작은 선물도 전달해 어르신들의 외로움을 달래주었다.  중구자원가사봉사원회는 지난 24일 동광성결교회에서 홀로 지내는 어르신 등 결연가정 70세대에게 줄 밑반찬을 만들었다. 봄나물 반찬을 정성스럽게 손수 만들어 봉사원과 동광성결교회 회원들이 함께 어르신과 결연가정을 방문하여 선물과 함께 전달했다.

제 356호

2006년 05월 (최종편집시간 : 2006.05.25)

종합

"세계도시 중구 앞당긴다" 300여명 교통질서·청소·캠페인 솔선  "세계도시 중구를 만드는데 앞장서겠습니다"  우리구 세계시민운동 봉사단이 지난 4일 발대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복병산 체육공원에서 가진 발대식에 새마을운동중구지회, 한국자유총연맹중구지부, 바르게살기운동중구협의회, 중구청년연합회 등 세계시민운동 봉사단 300여명이 참석해 `세계도시 중구' 만들기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봉사단은 매주 `올바른 교통문화 지키기' 캠페인을 펼치고 횡단보도 정지선 지키기, 한 줄로 차례 지키기 등의 계도활동에 나선다. 또 이웃을 만나거나 아파트의 엘리베이터에서 먼저 인사하기 운동을 펼쳐 `밝은 미소·2초 친절 운동'을 확산한다.  지난 9일 새마을운동중구지회와 한국자유총연맹중구지부는 시티스폿과 국제시장 사거리에서 `한줄로 차례 지키기'와 `밝은미소·2초친절' 운동을 펼쳐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 12일 부산우체국 일대에서 중구청년연합회 회원들은 `올바른 교통문화 조성'을 위한 시민 캠페인을 펼쳐 선진 교통문화 정착에 앞장섰다.  `푸른 중구 가꾸기' 일환으로 동마다 클린존을 만들어 불법 주·정차 계도 활동을 펼치고 쓰레기 무단투기를 감시하여 쾌적하고 아름다운 지역 환경 만들기에 앞장선다. 매월 첫 목요일에는 지역 곳곳에 꽃을 심어 도시 미관을 아름답게 가꾸어 찾고 싶은 관광 중구 만들기에 나선다. 매월 1·2주 목요일에는 거리 곳곳에 방치된 쓰레기를 치우고 보기 싫게 나붙어 있는 벽보도 깔끔히 정리한다.  지난 15일 40계단 테마거리 주변에서 바르게살기운동중구협의회 회원들이 `관광·유적지 가꾸기' 캠페인을 펼쳤다. 봉사단은 용두산공원, 40계단문화관광테마거리, 백산기념관 등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관광·유적지를 쾌적하게 가꾸어 다시 찾고 싶은 중구, 선진 첨단도시 중구, 문화와 역사가 숨쉬는 중구로 가꾸는데 앞장선다. 더보기

열린구정

시내버스 13일부터 무료 환승
시내버스 13일부터 무료 환승 950원∼1400원까지 환승 할인 혜택 버스요금 현금 1천원, 교통카드 950원  시내버스를 갈아탈 때 요금을 따로 내지 않는 무료 환승제가 지난 13일부터 시행됐다.  버스요금도 현금은 900원에서 1천원으로, 교통카드는 800원에서 950원으로 올랐다.  부산광역시의 시내버스 무료 환승제는 처음 탄 버스에서 내린 뒤 30분 안에 다른 버스를 한번 갈아탈 때만 적용된다. 버스를 탈 때와 내릴 때 모두 교통카드를 단말기에 갖다대야 한다. 카드 하나로 한 사람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교통카드를 사용하지 않고 현금이나 승차권을 사용할 경우 무료 환승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일반버스를 타고 가다가 내려서 좌석버스로 갈아타게 되는 경우에는 일반버스와 좌석버스 요금 차액 450원을 추가로 내야 한다. 좌석버스에서 일반버스로 환승할 때는 추가 요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환승을 할 경우 최소 950원, 최대 1400원까지 요금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부산광역시는 버스와 지하철 간의 무료 환승을 오는 2007년 상반기에 실시할 계획이다. 또 버스, 지하철, 마을버스 간의 무료 환승은 오는 2008년 시행할 예정이다.  어린이가 버스를 이용할 때는 무료 환승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무료 버스 환승제가 시행됨에 따라 시민들은 목적지까지 한번에 가는 버스를 기다릴 필요 없이 빨리 오는 버스를 타고 큰 도로로 나와 목적지 방향의 버스로 쉽게 갈아탈 수 있게 되었다.  우리구는 지난 12일부터 오는 6월 12일까지 한달간 시내버스 환승요금할인제를 홍보하기 위해 안내센터를 설치하고 홍보에 나서고 있다. ※ 문의:교통행정과 600-4556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