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중구 도심,안전한 명품거리로 바뀐다
중구 도심,안전한 명품거리로 바뀐다 걷기 편한 도로 위해 보도정비 공사 병행 대대적 공사로 불편 … 주민 위한 사업  "중구 거리가 안전한 명품거리로 바뀌고 있습니다"  중구 전역에서 상습침수지 공사와 보도정비 등의 공사가 대대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부산의 대표적 문화관광 중심구인 중구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재해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다. 재해예방사업 추진  우리 구는 장마와 폭우로 인한 침수해소를 위해 지난 2월 초부터 대청로 일원 등 5곳에서 재해예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소규모 재해예방 사업 공사 4곳 중 2곳은 공사를 완료했다.  올해 예방사업비 40억 9천만 원 중 대청로 일원 침수해소 정비사업에 30억 원이 투입된다. 보수책방골목 주변 하수시설 보수공사는 3월 4일 공사를 시작하여 6월 1일 공사를 끝냈다. 이로 인해 하수 박스 보수와 보강으로 시설물의 내구수명을 연장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제공하게 되었다. 집중호우시 상습적으로 발생하는 침수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0억 원이 투입되는 중앙로∼수미르공원 간 침수해소 정비사업은 지난 3월 12일 공사가 시작되어 7월 9일이면 공사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청∼흑교로 사거리 간 침수지와 보수책방골목 주변 침수지 정비공사는 7월 31일 준공 예정이다. 역사테마거리 조성, 보도정비  한편 도심 환경 개선을 위한 동광동 40계단 일원 역사테마거리 조성(2단계) 4차 사업이 지난해 11월 15일부터 시작되어 오는 9월 14일까지 공사가 계속된다. 코모도호텔 일원 보도정비공사(2차)는 오는 9월 10일 마무리될 예정이다. 6월 22일 메리놀병원∼부산터널 회차로간 보도설치공사(4차)가 마무리 되었다. 영주1동 14통지 내외 도로 정비공사는 5월 15일 공사를 시작해 오는 8월 12일 준공할 계획이다. 이밖에 광복동과 영주동 지역 상습침수지 공사도 진행되고 있다.  구청 담당자는 "우리 중구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이었던 상습침수지 해소 및 오수관 차집시설, 40계단 테마거리 조성, 노후하수시설 정비 공사가 관내 여러 지역에서 동시다발로 이루어져 보행과 일상생활에 다소 불편이 예상된다"며 "우수기 전에 공사를 마치고자 공정을 최대한 앞당겨 시행하고 있으며, 희망도시 중구 건설을 위해 공사 완공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제 441호

2013년 06월 (최종편집시간 : 2013.06.25)

의정

중구의회 제207회 제1차 정례회 개회 중구의회 제207회 제1차 정례회 개회  중구의회(의장 최진봉)는 6월 20일부터 6월 28일까지 9일간 일정으로 제207회 제1차 정례회를 개회했다.  이번 제1차 정례회에서는 「2013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과 「2012회계년도 결산안」을 비롯하여 시급한 각종 조례안 등의 심의는 물론 2012년도 행정사무감사결과 질의 및 답변의 시간을 가진다. 더보기

종합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원도심권 채용박람회 `성황'  구민들의 고용률 증대와 지역업체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중구와 서구 공동으로 `2013 원도심권 채용박람회'를 개최했다.  6월 21일 중구청 대회의실에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채용박람회가 열렸다. 서구는 6월 20일 구덕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중구청에서 열린 채용박람회에는 구인업체 35개소가 참여해 알짜 일자리를 제공했다. 이날 400여 명의 구직자가 행사에 참여해 성황을 이루었다.  부산고용노동청 고용지원센터와 노사발전재단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등의 후원으로 구인업체와 구직자간 면접 및 채용상담과 함께 각종 구인·구직 관련정보를 제공했다.  부대행사로 지문검사를 통한 직업적성테스트를 받을 수 있는 `지문적성검사', 사진을 무료로 찍어주는 `얼짱 사진관' 등이 마련됐다. 더보기

열린구정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공중이용시설에서는 `금연'  7월 1일부터 금연법령이 본격적으로 시행되어 공중이용시설에서의 금연이 확대 시행된다.  국민건강증진법 개정 시행(2012. 12. 8)으로 공중이용시설 금연구역이 확대 시행됨에 따라 법 정착과 홍보를 위해 6월 30일까지 계도 기간으로 운영한다. 하지만 7월 1일부터는 강화된 금연법령이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금연시설의 소유자, 점유자, 관리자는 해당시설 이용자가 잘 볼 수 있는 건물 출입구와 계단, 화장실, 복도 등 주요 위치에 금연스티커를 부착하여 금연시설로 지정해야 한다. 위반 시는 최고 과태료 500만 원이 부과되고 해당시설에서 흡연 시는 흡연자에게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금연 대상시설은 대형음식점, 병원, 관광숙박업소 등 모두 26종이다. * 공중이용시설 금연구역  △대형음식점(식당, 커피숍 등)150㎡ 이상 △대형건축물,학원(연면적1,000㎡) 이상 △게임방·PC방 △대규모점포(대형마트, 백화점, 지하상가 등) △공연장(객석수 300명 이상) △체육시설(관객수 1,000명 이상 수용) △사회복지시설(양로, 요양, 아동, 영아시설 등) △학교 △의료기관(병원, 의원, 조산소, 보건소 등) △관광숙박업소 △청소년이용시설 △목욕장 △만화대여업소 △어린이놀이시설 △공공기관청사 △도서관 △교통시설(공항, 여객부두, 철도역, 여객터미널) 등 문의:중구보건소 600-449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