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중구 산복도로 `명품산책로' 조성
중구 산복도로 `명품산책로' 조성 서병수 시장, 전국 시도의회 의장단 등 다녀가  중구청은 산복도로 인도를 테마 산책로로 특화하여 `걷고 싶은 명품산책로'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 국비 15억 원과 시비 7억 5천만 원, 구비 7억 5천만 원 등 모두 사업비 30억 원을 투입한다.  대청동과 영주동의 산복도로 일원에서 민주공원으로 이어지는 곳에 둘레산책길 2곳과 테마오름길 5곳을 꾸민다. 이 산책로에 관련 이야기 자료를 발굴해 지역 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둘레산책길은 중앙공원 충혼탑과 민주공원 일원을 순환하며 벽면 조경과 보도를 특화한다. 테마오름길은 대청동 주민센터에서 산복도로로 이어지는 은하수 길과 일곱 계단 무지개길, 한마음길, 민주공원 장수길, 금수현 밀다원길 등 5가지 주제길로 만든다. 조경과 함께 전망대 등 편의시설도 조성한다.  중구청은 사업추진을 위해 용역을 발주했고, 오는 4월 국토교통부에 `2016년 도시활력증진지역 개발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이다.  이 사업이 추진되면 테마 산책로 조성으로 산복도로 주거문화가 개선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될 것으로 보이며, 영주동 오름길 모노레일과 산리문화회관 등 산복도로 거점시설과의 연계를 통해 지역 활기가 되살아날 전망이다.  또한 산복도로를 운행하는 `상상투어버스'가 중구 역사의 디오라마 전망대, 영주동 오름길 모노레일, 산리마을회관, 금수현의 음악살롱을 거쳐 운행될 예정이다.  한편 북항이 내다보이는 중구 산복도로를 보러 각계각층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월 27일 전국 시도의회 의장단이 영주동 오름길 모노레일과 산리마을회관 등을 방문했으며, 2월 28일 서병수 부산시장이 모노레일을 탑승하고 산리마을회관에 들러 주민들과 떡메치기 경험 등을 하며 대화를 나누었다. 3월 12일에는 이위준 연제구청장이 영주동을 찾아 산복도로를 탐방했다. 오는 4월 24일에는 시 인재개발원 교육생 등 70명이 영주동 오름길 모노레일과 산리마을회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3월 4일 하계열 부산진구청장은 야시장 개장으로 한창 뜨고 있는 부평깡통시장을 찾아 시장 시설 등을 살펴보았다.  중구청은 대청동, 영주동 등 중구 산복도로에 있는 금수현의 음악살롱, 밀다원시대 카페, 역사의 디오라마 등을 활용하여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체험공간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앞으로 중구 산복도로에 대한 세인들의 관심이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제 462호

2015년 03월 (최종편집시간 : 2015.03.25)

의정

제224회 중구의회 임시회 개회 제224회 중구의회 임시회 개회  중구의회(의장 김영면)는 3월 18일부터 3월 24일까지 7일간의 일정으로 제224회 임시회를 열었다.  김영면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의원들에게는 바쁜 일정이지만 민생현장을 직접 챙기고 주민들의 애로사항에 대해 함께 고민해 줄 것과 구청 공무원에게는 올 한 해 우리구의 발전을 위한 주요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으며 "특히 3월은 겨울철 얼었던 것이 녹는 해빙기로 관내 시설물을 잘 점검하여 안전사고의 위험은 없는지 각별한 관심과 예찰로 철저하게 확인하여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다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3월 18일 제1차 본회의가 열렸고, 20일 운영자치위원회와 복지도시위원회가 열렸다.  이번 임시회에서 중구의회 의원들은 △부산광역시 중구 경관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을 위한 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4건의 조례안을 심의 의결했다. 더보기

종합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찾아가는 기업애로 지원단 운영  중구청은 기업현장을 직접 찾아가 생산활동에 지장을 주는 규제사항을 발굴해 개선하는 `찾아가는 기업애로 지원단'을 운영한다.  기업애로 지원단은 오는 3월부터 10월까지 관내 기업체, 상인회, 직능 단체 등 매월 4곳을 직접 방문해 각종 규제에 따른 애로사항을 듣고 사안별로 해결 방향을 모색하여 알려줄 계획이다.  주요 발굴사항은 △현장에서 체감하는 불합리한 규제 △기업에 실제로 불편·부담을 주는 `손톱 밑 가시' 규제 △일자리 창출을 저해하는 규제 △기업 환경개선에 필요한 제도 개선 및 기타 건의사항 등이다. 구청 관계자는 "기업·소상공인들의 실질적인 규제 및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개선하여 지역경제활성화와 기업환경을 개선하는 데 노력하겠다"며 "규제개혁에 관심있는 업체와 주민들의 소중한 의견을 바란다"고 전했다. 문의:기획감사실 600-423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