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중구 지역경제 살린다
중구 지역경제 살린다 흑교로 잔여구간 55억원 확보로 올해말 완전 개통  중구청은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올해 국제·창선·부평시장 등에 73억여원을 투입하여 대대적인 환경개선사업을 벌인다.  국제시장 건물내·외부 리모델링에 30억7천만원, 창선상가 건물외부 리모델링사업에 19억3천만원이 지원되어 쇼핑하기 쾌적한 웰빙시장을 만든다.  또 부평시장이 있는 부평 1가 도로 특화포장 공사에 13억7천만원, 대덕시장 진입도로 특화포장에 8억6천만원, 건어물시장입구 상징아치탑 설치에 5천만원, 보수종합시장 소방·상수도관 보수에 4천2백만원이 투입되어 낡은 시장 환경을 크게 개선해 나간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역상인들의 자부담은 환경개선사업비 총 73억여원 중 6억원으로 최소화해 상인들의 부담을 크게 줄였다.  2001년부터 시작된 재래시장 환경개선 사업은 국제시장현대화사업과 도로정비공사 등에 17억8천여만원을 들여 재래시장 활성화에 기여했다.  이와 더불어 40년 묵은 중구민의 숙원사업 흑교로 가로 확장공사가 오는 12월이면 완전개통 된다.  흑교로 가로 확장공사에는 보상비 331억원과 공사비 33억원으로 총 364억원이 소요됐다. 중구청은 잔여구간에 대한 55억원의 예산 확보로 가로 확장 공사를 올해 안에 마무리한다. 잔여구간은 총 1,194m 중 80m로 폭 13m 가로 25m 도로로 확장된다.  흑교로 공사는 1963년 1월 14일 도시계획시설로 지정된 이래 재산권행사는 물론 장기간 건축물 개·보수 불가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상존 했다. 1993년부터 시작된 부분 확장 공사로 인한 교통 병목 현상으로 교통혼잡과 상권 등에 큰 영향을 끼쳐왔다.  중구는 73억원을 들인 재래시장 리모델링으로 쾌적하고 편리한 쇼핑이 가능하게 되고 교통혼잡과 병목현상으로 상권에 침해를 받던 부평동과 보수동 지역은 흑교로가 완전개통되면 교통불편으로 찾기를 꺼리던 관광객들은 물론 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학생들의 발길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인준 중구청장은 "재래시장 현대화와 흑교로 개통이 완료되면 40계단문화관광테마거리, 백산거리, 국제·부평시장, 근대역사관, 민주공원 등으로 이어지는 접근성이 용이하게 되어 구 전체가 관광벨트로 연결되어 문화관광을 즐기기 쉬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제 333호

2004년 06월 (최종편집시간 : 2004.06.25)

종합

영주2동 지역구 구의원 이희만씨 당선 영주2동 지역구 구의원 이희만씨 당선  6·5보궐선거에서 영주2동 구의원(영주2동 지역구)으로 이희만(사진) 후보가 당선되었다.  이 의원은 한국통신 중부산지점에서 33년 근무한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명예퇴직 후 영주2동의 주민자치위원, 동아아파트 운영위원장 등을 맡아 주민생활 향상에 노력해 왔다.  이희만 의원은 "영주2동은 지역 상권활성화와 맞물려 쾌적하고 편리한 주거환경지역으로 거듭날 것으로 믿는다"며 "보내주신 성원과 격려에 보답코자 무엇이 주민을 위한 길인가를 항상 염두에 두고 주민의 어두운 곳에서 희로애락을 같이할 각오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구예비군중대장협의 회장 △중구통합방위협의회 위원 △부산광역시아파트연합회 중구 지회장(현) △부산광역시중구생활체육회 부회장(현) 더보기

열린구정

대체교량 건설문제 해결 시급
대체교량 건설문제 해결 시급 8월 교통영향평가 12월 재건축허가  중구의 최대 명물이 될 부산 제2롯데월드 건립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이 높다.  제2롯데월드 건립이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 최근 추진 상황을 살펴본다.  현재 제2롯데월드 지하 차수벽 공사는 85% 정도의 공정을 보이고 있다. 오는 8월경이면 이 공사가 완료되고 그 후 구조물 공사에 들어간다.  롯데 관계자는 "오는 8월까지 교통영향평가를 받고, 10월에는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여 12월에는 건축허가(허가사항변경)를 받아 공사추진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롯데측 당초 계획은 공유수면을 매립하고 영도다리를 철거 한 후 새로운 다리를 건설할 계획이었으나 시민단체 등의 반발에 부딪혔다. 그 후 롯데측은 영도다리를 그대로 두고 새 다리를 건설하려고 지난 2월 13일 건축 계획을 지하 6층, 지상 107층, 연면적 563,923㎡로 당초보다 연면적을 106,493㎡ 증가시켜 부산시에 교통영향평가를 신청했으나, 교통영향평가결과 S자형 교량 건설은 안전성 문제와 기술적 측면 때문에 허가가 나지 않아 재협의에 들어가 있다.  때문에 대체교량 건설에 대한 세부적인 사항이 우선 해결되어야 제2롯데월드 공사 진척이 순조로울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 제2롯데월드는 중구 중앙동 7가 20번지 일원에 지하6층, 지상107층, 연면적 457,430㎡ 규모의 세계 최고 일류 빌딩 건립을 목표로 2000년 11월 부산시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았다. 2001년 2월에 건축공사에 착수하여 2006년 8월에는 백화점 부분을 완료하고, 2009년 6월에 호텔부분 등 전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중구청은 우리구 숙원 사업인 부산 제2롯데월드 건립이 계획기간 내에 건립될 수 있도록 부산시 및 롯데측과 긴밀히 협의하여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문의:건축지적과 600-460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