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510m 부산롯데 타워동 첫 삽
510m 부산롯데 타워동 첫 삽  중앙동 옛 부산시청 터에 들어설 `부산롯데타운'의 높이 510m 타워동 공사가 지난 9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롯데건설은 이날 오후 2시 공사현장에서 회사 관계자와 허남식 부산시장과 중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타워동 기공식을 가졌다.  이날 시작된 `흙막이 공사'는 터파기 과정에서 바다와 인접한 터의 차수벽에 이상이 생기더라도 바닷물로 인해 토사가 건물의 기초 부분으로 무너져 내리는 것을 막기 위한 공사로 두께 1.5m짜리 콘크리트벽들을 서로 맞붙여 땅속에 박는 공사이다.  이 흙막이 공사를 시작으로 부산롯데타운의 타워동 공사는 지난 1997년 12월 교통영향평가 이후 교통문제 해결 등 11년여 만에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하게 됐다.  롯데건설은 2010년 상반기부터 타워동의 골조공사에 들어가 2014년이면 건물이 완공될 것으로 내다봤다.  공사에 들어간 타워동은 당초 철골 및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지어질 예정이었으나 철근콘크리트로 구조가 바뀐다. 타워동은 동북아 시대 허브도시에 적합한 최첨단 업무시설과 6성급 최고급호텔, 차별화된 주거복합시설, 문화상업시설 등 다양한 기능이 수직으로 조화롭게 결합된 `컴팩트 시티(Compact City)' 개념의 초고층 복합 빌딩으로 관광객 및 국제 비즈니스 수요를 유치할 수 있어 세계적 관광도시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옛 부산시청 부지에 들어서는 부산롯데타운은 이날 기공식을 가진 타워동과 지상 10층짜리 백화점, 복합위락시설인 엔터테인먼트동 등 3채의 건물로 이뤄진다.  백화점과 엔터테인먼트 건물은 지난해 착공해 현재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백화점은 올 연말께, 엔터테인먼트동은 내년에 각각 문을 연다.  부산롯데타운 공사과정에서 연인원 200만명에게 일자리가 제공되고 준공 뒤에도 2만명에 이르는 신규고용을 창출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어 원도심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 390호

2009년 03월 (최종편집시간 : 2009.03.25)

의정

제169회중구의회 임시회 개회 제169회중구의회 임시회 개회  중구의회가 제169회 중구의회 임시회를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열었다.  지난 17일 중구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김만택 의장은 "2009년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 예산안과 조례안 등 상정된 안건을 면밀히 검토해 구정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의원들에게 당부했다.  중구의회 의원들은 이번 임시회에서 △2009년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 예산안 △부산광역시 중구 도로명주소 등 표기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2009년도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계획안 △부산광역시 중구 행정기구 설치 조례 전부 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아라 어린이합창단 운영 조례안 등을 심의 의결했다.  추가경정 세입·세출안은 재정조기 집행을 위해 일반 회계를 당초보다 50억7천700만원 늘렸으며, 특별회계는 당초보다 1억800만원 줄이는 것을 내용을 하고 있다.  부산시 중구 행정기구 설치 조례 전부 개정조례안에 따라 현재 총무복지국과 경제도시국 등 2국 14과 59담당에서 행정지원국과 경제복지국, 관광도시국 등 3국 14과 59담당 체제로 전환된다. 더보기

종합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찾아가는 건축·지적행정 서비스 실시  찾아가는 건축·지적행정 서비스팀이 매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각 동 주민센터를 순회 방문한다.  서비스팀은 건축사와 공무원으로 구성되어 방문 민원에 대해 종합적인 상담을 펼친다. 또 법령 개정 및 주요시책 변경사항을 주민들에게 알리고 현안사업 추진 사항 등을 주민들에게 설명한다. 더보기

열린구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