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중구 산복도로 르네상스 `활짝'
중구 산복도로 르네상스 `활짝'  중구 산복도로는 천대받던 피난민 달동네에서 우리나라 현대사가 고스란히 배어있는 명소로 거듭나 새로운 르네상스를 맞고 있다.  영주동 산리협동조합의 `산리마을회관' 개관과 보수동 행복마을만들기 사업 등으로 지역공동체에서 문화와 예술창작 등의 활동이 왕성하게 일어나고 있다. 이를 통해 산복도로 주민의 공동체 회복에 기여하고 삶의 질 향상과 활기를 주는 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망양로 모노레일 오름길 완공 `임박'  영화에도 자주 등장하는 중구 망양로의 가파른 골목 계단길에 전국 최초의 `모노레일 오름길'이 생긴다.  고지대 주민의 생활불편 해소와 새로운 관광자원 개발 사업의 하나로 망양로 358번지 디지털고등학교 옆 80여 m의 가파른 계단길에 8인승짜리 모노레일 설치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지난해 10월 모노레일 설치와 계단 정비에 착수해 오는 5월 10일이면 모노레일 설치가 완료되고 6월 초면 계단길 정비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2011년 국토교통부의 `도시활력증진지역 개발사업'에 채택된 사업으로 모노레일과 함께 계단길 정비, 계단벽화 그리기 사업, 박기종 기념관 조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시재생 선도지역 공모 주민공청회  보수동 주민센터에서 2월 27일 낙후된 보수동 산복도로 주민을 위한 근린재생형 도시재생 선도지역 공모 신청을 앞두고 주민과 도시공학 전문가 등 30여 명을 초청하여 주민공청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공청회 주제발표자로 나선 경성대학교 도시공학과 김민수 교수는 보수동 근린재생형 선도지역 공모 신청과 관련하여 "근린주거의 재생기반 구축과 입체적 공공생활기반 정비를 위해 선도사업으로 소단위 주거환경개선과 골목마당 조성, 산복게스트하우스, 하늘주차장, 경차전용 그린파킹사업, 복합커뮤니티 주차타워, 산복 빈티지샵 조성 등 비워내기 사업과 인필형 정비사업 등에 대해 주민자치회와의 연계가 절실하고 주민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지난해 6월 제정되고 12월 5일 시행되었다. 선도지역으로 선정되면 4년간 도시경제기반형은 500억 원, 근린재생형은 200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 주민공간만들기 … 물물교환, 텃밭 조성  `2014년 부산시 행복마을 만들기' 대상지로 보수동이 선정됐다. 보수동 행복마을에서는 공가인 주민공동작업장을 주민들이 활용하는 공간으로 조성하여 `다 함께 공유하는 주민공간만들기' 사업을 펼친다.  지난해 12월 보수동 행복마을 공간만들기 사업을 추진해 새마을공동작업장 건물관리자와 행복마을 주민 공간 활용을 협의했다. 이곳은 보수동 12통지 내 인근 혜광고등학교 학생들의 주 통학로가 있는 곳으로 낙후된 새마을공동작업장을 새로 단장하여 `와글와글 사랑방'을 만들어 주민 유대관계 강화와 행복마을만들기 사업의 인프라를 구축했다.  앞으로 이 사랑방을 장난감, 옷, 도서 등을 물물교환하는 `아나바다' 경제서비스 장소로 활용하고 바느질, 염색 등의 프로그램 학습 후 상품생산 판매에 나선다. 또 자투리 빈 공간을 활용해 텃밭 등을 조성해 이웃주민과의 나눔사업을 펼친다. 고지대에 주민어울림마당, 산책로 만들어  노인일자리지원센터 옆과 커뮤니티 문화센터 위쪽에 주민들을 위한 `주민어울림마당'이 조성됐다.  노인일자리지원센터 옆에는 느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