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더 화려해진 광복로 트리문화축제
더 화려해진 광복로 트리문화축제 `하나 되어 누리다&#39; 주제로 A, B, C 구간 장식 12면의 삼각형이 연결된 별모양 20m 메인트리 소망트리, 소노우 타임 등 시민참여행사 확대 데일리 콘서트, 릴레이 기븐 위크, 성탄음악회  제6회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가 11월 29일 오후 5시 30분 개막식을 시작으로 더 화려하고 멋진 감동을 선사한다. 이날 각계각층의 내빈과 `전국노래자랑&#39;의 송해 선생, 시민 등이 참석하여 개막을 축하한다.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 조직위원회 주최, 광복로 문화포럼 주관으로 11월 29일부터 2015년 1월 4일까지 37일간 `하나 되어 누리다&#39;라는 주제로 선보인다. A길-광복로 입구(남포역)∼시티스폿(메인트리) 440m, B길-시티스폿∼근대역사관 390m, C길-시티스폿∼국제시장 330m의 세 구간으로 나누어 다양한 트리를 장식한다.  남포역이 있는 광복로 입구에 `사랑의 샘&#39;을 주제로 한 높이 6.4m의 분수 모양 구조물을 설치한다. 시티스폿에 설치되는 12면의 삼각형이 연결된 별모양의 메인트리는 지난해 17m보다 훨씬 높은 20m로 제작되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B길에는 `인생의 길&#39;을 의미하는 물고기인 익투스를 형상화해 8m 높이의 게이트 아래 물고기 문양의 터널을 만든다.  C길에는 다양한 성 형태의 구조물과 눈을 형상화한 갖가지 색깔의 장식물이 화려함을 더한다.  올해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의 특징은 시민관람형 행사를 시민참여형으로 대폭 바꾼 것을 들 수 있다.  데일리 콘서트는 12월 7일∼31일까지 매일 저녁 오후 6시부터 리허설을 가지고 오후 7시 시티스폿 주무대에서 음악, 춤, 연주, 무용, 퍼포먼스, 인형극, 마술 등 다양한 무대공연을 선보인다. 릴레이 기븐 위크(NGO 축제)는 12월 15일부터 20일까지 시티스폿 주무대에서 고아원, 양로원 등의 이웃들을 초청하여 함께 즐기고 사랑을 나누는 행사이다. 12월 중순부터 `나는 클스다&#39; 성탄음악회, 소망트리 등 즐길 수 있는 공연과 행사가 가득 넘친다. <2014 트리문화축제 수상 영예> - 피너클 어워드 금상(세계축제협회) - 아시아 도시경관상 본상(유엔해비타트 후쿠오카본부) 문의:문화관광과 600-4086    트리문화축제조직위 256-1225

제 458호

2014년 11월 (최종편집시간 : 2014.11.25)

의정

제222회 제2차 정례회 개회 제222회 제2차 정례회 개회  중구의회(의장 김영면)는 2014년 행정사무감사와 2015년 예산안 심사를 위해 11월 20일부터 12월 23일까지 34일간 제222회 제2차 정례회를 개회한다.  김영면 의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정례회는 구정질문, 행정사무감사와 예산안 심사 등 매우 중요한 일정들이 예정되어 있는 만큼 구청에서 추진하는 일들이 구민복리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제대로 성과를 거두고 있는지 또한 위법 부당한 행위와 행정편의주의는 없었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아울러 우리 구의 살림을 구민을 대표하여 심사하는 만큼 2015년 예산안이 타당하게 편성되었는지, 선심성 예산은 없는지, 낭비적 요소는 없는지 등 꼼꼼하게 살펴 줄 것"을 의원들에게 당부하였다. 더보기

종합

산리 마을에 초록정원이 생겼어요 산리 마을에 초록정원이 생겼어요 김종흠팀 `도시의 고양이&#39; 대상  사라져가는 골목길을 다시 걷고 싶은 문화거리로 재생시켜 나가는 중구 `거리갤러리미술제&#39;가 올해로 4회 째를 맞았다.  중구청은 올해 미술제가 `산리에서 부산을 보다&#39;라는 주제로 10월 27일 부터 11월 1일까지 중구 영주동 밀다원시대에서 대청동 금수현의 음악살롱에 이르는 산복도로 산리마을 곳곳에서 펼쳐졌다고 밝혔다.  전국공모를 통해 1차 심사에서 선정된 21명의 전문작가와 대학생이 거리 곳곳을 돌며 벽화, 입체조형물, 부조 등 다양한 형식으로 주제에 맞게 거리를 새롭게 변화시켰다. 11월 4일 미술제 공모전 본선 심사결과 `도시의 고양이(김종흠 외 1명)&#39;가 대상으로 선정되었다.  중구민과 어린이집 아이들, 관광객들이 폐현수막과 헌옷을 이용하여 직접 만든 소망깃발을 거리 곳곳에 게시했다. 소망깃발에는 `사랑하는 사람들 행복한 하루되시길&#39;, `중구 파이팅!&#39;, `어머니 오래 사세요&#39;, `우리 동네 짱!&#39;, `식사하셨습니까?&#39; 등 재치있고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문구들이 주를 이루었다.  산리마을 주민들은 "우리 동네가 이렇게 변하니까 너무 좋아요", "골목길이 예뻐 자꾸 걷고 싶다"며 "밀다원시대부터 골목길을 뺑돌아 벽화와 조형작품을 구경하며 금수현의 음악살롱까지 이어진 골목길을 걷다보면 절로 웃음이 지어진다"며 매우 만족해했다. 일부 주민들은 지나가는 관광객들에게 작품을 설명해주는 진풍경도 펼쳐졌다.  지난 6월에 개통된 모노레일을 타고 계단 위를 올라가면, 확 트인 전망으로 바라보는 바다도 이번 거리미술제의 또 하나의 볼거리다. 서미자 명예기자 더보기

열린구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