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PIFF 전용관 우리구 유치 총력
PIFF 전용관 우리구 유치 총력 PIFF전용관 유치 범추진위원회의 개최 포럼 중구민 대거 참석 중구유치 주장 여론조사 후 결의대회 서명운동 전개  중구청은 최근 부산국제영화제(PIFF)전용관 유치를 위해 전용관 유치 범추진위원회의를 개최하는 등 전용관 유치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지난 5일 오후 3시 구청 6층 회의실에서 이인준 중구청장을 비롯한 PIFF전용관 유치 추진위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PIFF전용관은 반드시 중구에 건립되어야 한다'는 주제를 가지고 범추진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공동위원장인 인접구(서·동·영도구) 대표 3명도 참석하였다. 참석자 전원은 `중구민을 주축으로 중부권에 거주하고 있는 구민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아 PIFF전용관 유치를 위해 행동을 같이 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또 최근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PIFF 개최시기에 대한 논란에 대해 부산극장 관계자는 `영화제 개최시기는 일방적으로 통보를 받고 있다'면서 `그 동안 7회까지 한번도 극장가 측에 언제 개최를 했으면 좋겠냐고 의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대영시네마 참석자는 `개봉관 좌석수가 적다는 것은 하나의 핑계며 좌석수는 많이 남아있었다'고 주장했다.  황동성 공동위원장은 `부산의 상징은 남포동 광복동이 있는 중구이다. 지금 부산의 심장이 죽어가고 있다. 부산 심장을 살리는 일에 힘을 합치자'고 열변을 토했다.  PIFF 유치 수석위원장인 주경업씨는 앞으로 추진위의 활동계획에 대해 `범시민 여론조사를 우선 실시하고 단계적으로 인접구 공동 결의대회와 서명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범추진위원회 사무국장으로 남병욱 청년회장이 선출되었다.  한편 지난 10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는 포럼신사고 주최로 `PIFF 전용관, 어떻게 할 것인가'란 주제의 포럼이 열렸다. 이날 PIFF 조직위 김동호 집행위원장은 전용관 건립의 기본 틀을 공개했고 중구민이 대거 토론에 참석하여 중구유치의 타당성을 피력했으며 토론자들의 열띤 공방이 이어졌다.  김동호 위원장은 `전용관이 수용해야 할 필수 시설로는 `800석 규모의 대극장, 300석 규모의 중극장, 소극장 두 곳, 프레스센터 등이 포함돼야 한다'고 밝히고 `명칭을 PIFF 전용관에서 부산미디어센터로 변경할 것과 시가 부지를 제공하고 국·시비로 조성할 것, 문화관광부에 내년 예산을 신청하기 위해 3월 중 조속히 부지를 선정할 것을 시에 요구했다.  토론에서는 전용관의 부지 선정 문제를 놓고 열띤 공방이 있었다. 주경업 부산민학회 회장은 `부지 선정에서 그 지역만의 특성을 존중해야 하며 역사가 없는 문화는 가치가 없다'고 주장하고 `부산적인 소박함이 있는 남포동에 우선 전용관을 짓고 이후 10년, 20년 지난 뒤에 도저히 안되겠으면 다른 곳으로 옮겨도 좋지 안느냐'는 의견을 제시했다.  주부 대표로 참석한 구경림씨는 `PIFF광장에 19개 상영관이 밀집해 있고 도보로 시민들의 접근이 용이하고 국제연안부두와 부산역이 가까이 있고 김해공항에서도 30분이면 올 수 있는 등 교통이 편리하다'면서 `PIFF전용관은 해운대보다는 중구에 반드시 건립되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반면 연극인 이윤택씨는 `전용관 부지 선정이 중구냐 해운대냐 하는 것은 중요치 않으며 부산영화인이 만든 부산국제영화제인 만큼 지금껏 운영해온 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에 결정권이 있다'며 `주민들이 지역 이기주의를 행사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 참석한 중구청 관계자는 `당초 조직위가 제시한 전용관은 5,000석 규모여서 만약 설립이 된다고 해도 활용방안이 모호해 애물단지로 전락할 가능성이 많았다. 하지만 800석 규모의 대극장과 300석 규모의 중·소극장이라면 알찬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히고 `이 안 대로라면 더 더욱 중구 현 한국은행 부지에 전용관이 오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인준 중구청장은 "PIFF전용관 건립과 관련한 범시민 여론조사를 실시하여 시민들의 뜻이 무엇인지 알아보겠다. 또 이와는 별도로 PIFF전용관 유치 중구민 결의대회를 PIFF광장에서 가질 계획으로 있다. 중구민 모두 한마음으로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제 318호

2003년 03월 (최종편집시간 : 2003.03.25)

종합

부평동 새마을장학회 장학금 지급 부평동 새마을장학회 장학금 지급  부평동 새마을장학회(회장 손유헌)에서는 지난 5일과 15일 부평동 새마을금고에서 장학회 운영회원회 및 회장단 회의를 개최하여 2003년도 장학금 지급 대상자 4명(중학생1, 고등학생3)을 선발하고 올1/4분기 장학금 1백25만3천원(1인당 중학생 18만8천원, 고등학생 35만5천원)을 지급하였다.  부평동 새마을장학회는 1992년 2월 회원수 97명, 조성기금 6천150만원으로 설립한 이래 2002년까지 연인원 353명, 7천316만3천원의 장학금 지급실적을 갖고 있다. 더보기

열린구정

흑교로 확장공사 탄력 붙었다
흑교로 확장공사 탄력 붙었다 4월 9차공사 착공, 잔여구간 부산시 지원 약속 삼보예식장∼검정다리 1,194m 내년 완전 개통  지난 달 28일 보상금을 수령하고도 이주를 미루고 있던 일부 주민들이 이주함에 따라 중단되었던 흑교로 확장 공사 8차 구간 104m의 공사가 3월초 재개됨에 따라 공사에 탄력이 붙게 되었다.  25일 현재 8차 구간 공사는 60%의 공정을 보이고 있다.  또 4월부터는 9차 공사구간인 우리은행에서 금강탕까지의 61m 구간이 보상 등 사전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어 7∼8월이면 이 구간도 개통되게 되어 부평시장 일대의 병목현상에 다소 물꼬를 틔우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흑교로 확장공사는 중구민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부평동 삼보예식장에서 보수동 검정다리까지 1,194m 구간을 13m 도로에서 25m 도로로 확장하는 공사다.  93년부터 구간별로 공사를 시행하여 98년까지 792m를 완료하였고 IMF로 인하여 공사가 잠시 중단되기도 하다가 2000년 12월 22일에는 보수사거리에서 검정다리까지의 보수동 구간이 완전 개통되어 보수동 구간의 교통 체증을 해소하였고 중앙로 우회도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남은 구간 65m의 공사비 54억원도 내년도에 부산시에서 적극 지원하기로 약속함에 따라 내년에는 흑교로 확장공사가 완전 개통을 바라보게 되었다.  그 동안 구간에 따라 나타났던 심각한 교통 정체 현상이 사라지고 주변 거리가 새롭게 단장됨에 따라 지역경기 활성화의 커다란 걸림돌 중 하나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고, 법원 청사 이전으로 침체를 보였던 보수동, 부평동 일대가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