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가을축제로 인파 `넘실' 상권 `활기'
가을축제로 인파 `넘실' 상권 `활기'  가을을 맞아 중구 거리 곳곳은 사람들의 물결로 넘실거렸다.  10월 3일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 행사를 시작으로 보수동 책방골목 문화행사, 왔다갔다 페스티벌, 가을독서문화축제, 부산자갈치축제, 40계단축제 등 연일 축제가 펼쳐졌다. 영화, 책, 예술, 수산물, 추억을 담은 다양한 축제로 중구 전역은 사람들로 북적였고, 상가와 전통시장도 활기를 되찾았다.  얼마전 영화 `도둑들'의 흥행 성공으로 부산 중구가 전국적으로 다시 알려졌고, 영화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던 가운데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가 열려 영화팬들의 관심이 중구로 쏠렸다. 3일 전야제에는 유래없이 많은 사진·방송기자들이 취재 경쟁을 펼쳤고 수천 명이 모였다. 또한 유지태와 조재현, 이광기, 서갑숙 등 유명 영화배우들이 전야제 행사에 참여해 광장의 열기를 뜨겁게 달구었다. 영화제 기간 동안 BIFF광장에서는 야외무대가 선보였고, 구청의 노력으로 올해 다시 남포동 극장에서 한국고전영화 `청춘의 십자로' 등 35편을 상영했다.  5일과 6일 광복로에서는 2012 부산사회복지 나눔대축제가 선보였다.  5일부터 보수동 책방골목 문화행사 `책은 살아야 한다'가 열렸다. 책과 국화향이 그윽한 문화가 있는 책축제였다. 행사기간 3일 동안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이 선보였고, 영화 상영, 체험 행사 등이 마련됐다. 책방골목이 사람으로 넘쳐났다. 이 축제로 인근 부평시장과 국제시장에도 많은 사람들이 몰려 전통시장도 활기를 띠었다.  부산항연안여객터미널과 용두산 공원 등에서는 부산과 일본 후쿠오카 지역 예술가들이 합동 전시, 공연을 펼치는 `왔다갔다 페스티벌'이 열렸다.  12일부터 용두산공원과 40계단 주변에서 제3회 가을독서문화축제가 선보였다. 광복로, 남포동 등 인근 상가도 축제로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져 활기를 되찾았다. 비프광장 인근 음식점과 국제시장 쪽 아리랑거리는 온종일 손님으로 들끓었다.  10일부터 용두산공원에서 용신제를 시작으로 부산자갈치축제가 시작됐다. 14일까지 자갈치·신동아·건어물시장 일대는 싱싱한 생선회를 맛보러 전국에서 몰려온 사람들로 북적였다. 누리마루호 승선 체험을 하려고 줄을 선 사람들, 키즈랜드에서 신나게 놀고 있는 어린이들, 특설무대 공연을 보는 사람들, 먹거리 코너에서 조개구이 등 신선한 해산물을 맛보는 이들로 출렁였다.  17일 추억과 향수를 담은 40계단 문화축제가 열려 색다른 축제의 재미를 더했다. 떡메치기 하는 장면, 뻥튀기 등 추억을 담은 음식과 40계단가요제가 흥을 더했다.

제 433호

2012년 10월 (최종편집시간 : 2012.10.25)

의정

중구의회 제202회 임시회 개회 중구의회 제202회 임시회 개회  중구의회 제202회 임시회가 10월 26일부터 11월 5일까지 11일간으로 개회한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의원 발의 안건으로 상임위원회 운영에 따른 의회 회의규칙 정비를 위한 「부산광역시 중구의회 회의규칙 일부개정규칙안」과 구청에서 제출된 안건으로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에 의한 구민의 인권 보장과 증진에 관한 사항을 담고 있는 「부산광역시 중구 인권 보장 및 증진 조례안」,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과 대규모점포 등과 중소유통의 상생발전을 규정하고 있는 「부산광역시 중구 유통산업상생발전 및 전통상업 보존구역 지정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및 도로명 주소가 법적 주소로 확정됨에 따라 자치법규에서 규정하고 있는 지번주소를 도로명주소로 일괄 변경하기 위한 「부산광역시 중구 도로명주소 변경을 위한 일괄개정조례안」 등 4건의 규칙·조례안을 처리한다.  특히 중구의회 제203회 제2차 정례회시 본격적으로 실시될 행정사무감사 대비하여 이번 임시회에서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한다. 또한 규칙안·조례안의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심사를 위해 운영자치·복지도시 등 소관별로 상임위원회도 개최한다.  이번 임시회 기간 동안 중구의회 의원들은 관내 주요사업장에 대한 현장방문을 실시하여 사업 전반에 대한 진행 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주민 여론도 수렴할 계획이다. 더보기

종합

부산오페라하우스 설계당선작 부산오페라하우스 설계당선작  해양수도 부산의 상징적 문화공간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예술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 할 부산오페라하우스의 당선작이 뽑혔다.  부산시는 `부산오페라하우스 국제지명초청 설계공모'를 통해 노르웨이의 스노헤타(Snohetta)사의 작품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당선된 작품은 접근성을 용이하게 하고 시민을 위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지면을 융기시키고 지붕과 연결한 형태로 디자인되었다. 또 외부공간에서 자연스럽게 걸어 올라갈 수 있는 지붕면에서 주변경관을 조망하거나 야외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구조로 설계되었다.  이번 설계당선작 선정을 통해 부산오페라하우스 건립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더보기

열린구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