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부산 제2롯데월드 본격공사 개시
부산 제2롯데월드 본격공사 개시 부산의 역사를 새로 쓰게 될 부산 제2롯데월드가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부산 제2롯데월드는 건물 규모부터 세계 제일 일뿐 아니라 부산의 유통, 관광, 취업 등 경제 활동 전반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오게 될 것이다. 부산 제2롯데월드는 그간 일부 공사부지의 보상 지연으로 본격적인 공사가 미루어져 왔으나 지난 달 27일 도시계획시설 잔여부지에 대하여 행정 대집행에 들어가 1차 28세대, 2차 6세대 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지난 13일 마무리하였다. 이로써 본격적인 공사가 가능하게 된 롯데측은 지난 15일까지 잔여 건물에 대한 철거를 마무리하고 부산 해양수산부에 신청한 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이 변경고시를 기다리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본격적인 공사는 오는 12월부터 방수작업과 파일박기, 굴토작업 등 기초 토목공사를 2003년 9월까지 완료하고, 해안도로 공사, 건축물 공사 등 2006년 완공을 목표로 차질없이 공사를 진행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부지 1만2천347평 건물 연면적 14만3천43평으로 호텔, 백화점, 유통, 금융 등이 들어서는 세계 제일의 메매드 건물이다. 특히 세계 굴지의 기업들과 세계 일류 비즈니스맨들이 입주하게 될 사무실은 첨단의 전자, 통신, 보안 등이 결집된 세계 최고의 비즈니스 타운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부산 제2롯데월드는 인근 바닷가와 자갈치시장 등과 연계한 친수공간을 확보, 시민들의 여가, 휴식공간을 조성하고 광복로 등 인근상가와 연결이 가능한 최신 보행체계를 갖출 예정으로 있다. 이 보행체계는 기존의 대형 유통업체 입주로 인근 상가의 경기가 오히려 침체되는 등 대형 유통 건물의 부작용을 일신하고 인근 영세 상가와 공존의 활기를 불어넣는 중요한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이 건물의 공사 중에는 연 50만명의 인원이 투입되고 완공시 2만5천여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제 302호

2001년 11월 (최종편집시간 : 2001.11.26)

종합

중구청 등 행정기관에서 현장 학습 중구청 등 행정기관에서 현장 학습 행정기관에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현장학습을 실시하여 좋은 반응을 낳고 있다. 중구청과 구의회, 중구 선거관리위원회 합동으로 지난 달 24일부터 3일까지 실시한 행정기관 현장학습은 관내 봉래초등학교를 비롯한 4개교에서 6회에 걸쳐 285명이 방문 구청 민원실과 구의회, 선관위 사무실과 백산기념관을 견학하고 각 기관에서 하는 일에 대하여 자세하게 배우게 되었다. 현장학습을 계기로 하여 공공업무에 대한 초등학생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구정의 다양한 역할과 지방자치의 중요성을 일깨우게 될 것으로 구청 관계자는 기대하고 있다. 더보기

열린구정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범시민 `사랑의 쌀 모으기 운동' 30일까지 중구청에서는 6일부터 30일까지 백산기념관에서 안희제 선생의 숭고한 유업을 계승하고 어려운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풍토 조성에 일조하고자 범시민을 대상으로 `사랑의 쌀 모으기 운동'을 전개한다. 올해의 `사랑의 쌀 모으기 운동'은 5천㎏을 목표로 헌미 대상을 구 단위에서 범시민 참여로 확대하기 위해 헌미운동을 대대적으로 개최하였다. 재부 언론기관의 후원을 시작으로 부산시 각계각층의 유력 인사 및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하여 지난 6일 오후 2시부터 백산기념관 광장에서 헌미식을 대대적으로 개최하여 당일 350명이 참가하여 2천㎏의 쌀을 수집하였다. 헌미식 다음날부터는 헌미운동 확산 붐을 조성하기 위해 남포동, 광복동 등 다중 집합장소에서 매일 오후 1시부터 3시간동안 시민에게 헌미동참과 쌀 소비 촉진운동을 펼쳤고 이렇게 모여진 쌀은 성탄절을 전후하여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게 된다. 98년부터 3회에 걸쳐 고사리 손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1만 3천여명의 크고 작은 정성으로 9천840㎏의 쌀을 수집, 소년소녀가정, 독거노인 등 784세대에 7천840㎏을, 북한 어린이에게 2천㎏을 전달한바 있다. 중구청 행사담당자는 “올해는 쌀값 하락으로 농민의 시름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사랑의 쌀 모으기 운동은 쌀 소비 촉진운동의 일환도 되는 일석삼조의 의미있는 행사다. 시민의 많은 참여는 쌀 소비 촉진을 자연스럽게 유도하고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할 수 있는 뿌듯함을 맛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고 시민의 많은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자갈치어패류시장 28일 철거
자갈치어패류시장 28일 철거 부산시민의 정서가 물씬 묻어나고 자갈치 상인들의 새벽을 여는 힘찬 목소리를 담아왔던 남포동 자갈치 어패류처리조합 건물이 오는 28일 마침내 철거된다. 어패류처리조합은 “21일 건물철거공사를 맡게될 업체를 선정하는 입찰을 실시하고 28일 오전 100여명의 상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대형중장비를 동원, 간단한 철거기념행사를 갖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지난 9일까지 조합건물 옆에 완공된 지상 2층 연면적 5천280㎡ 규모의 임시가설시장으로 옮긴 496명의 조합상인들은 28일 개장식을 갖고 본격적인 손님맞이 준비에 바삐 움직이고 있다. 조합측은 행정자치부로부터 지원받은 27억원중 6억8천만원을 들여 압쇄기 공법으로 완벽 평탄작업까지 두달에 걸쳐 건물철거를 완료할 계획이다. 지난 70년 10월 지상 3층 연면적 7천223㎡ 규모로 지어진 자갈치시장 어패류처리조합 건물에 대한 철거일정이 확정되자 중구청은 21일 역사속으로 사라질 자갈치시장 건물 앞에서 중구청장을 비롯한 각계의 100명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기념촬영행사를 가졌다. 조합측은 당초 2002년 아시안게임 이전까지 350여억원을 들여 현재 조합건물을 헐고 지하 4층 지상 7층 연면적 2만8천845㎡ 규모의 `자갈치시장 현대화사업'을 완공할 계획이었으나 상인들간의 이견과 사업비 부족 등으로 차질을 빚어왔다. 어패류처리조합 이승재 이사장은 “자갈치현대화 사업에 대한 컨설팅 결과가 나오는대로 조합상인들과 시민들을 상대로 공청회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 내년 상반기중 착공식을 갖고 2005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갈치 아지매'들의 땀방울과 억센 고함소리, 싱싱한 생선으로 상징되던 부산의 대표적 명소가 역사속으로 사라지기 전 소중한 삶의 기억들을 사진으로 남기기 위해 상인들과 시민 들이 앞다퉈 기념 촬영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인근 상인들은 `최근 들어 하루 평균 30∼40명이 자갈치시장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다'고 전했다. 이처럼 부산을 대표했던 자갈치어패류시장이 추억 속에서만 찾을 수 있게 됨은 새로운 부산 역사를 쓰는 전주곡이 될 것이다. 근면과 성실, 억척스러움을 대변했던 자갈치시장, 이 어려운 시대에 새로운 자갈시장의 현대화를 위한 삽질과 함께 자갈치 시장하면 떠올랐던 그 모습과 정신을 다시 한번 되새겨야겠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