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우리구 『용두산·자갈치 관광특구』로 재탄생 `부산 대표상권' 옛 명성 찾기 가속  우리구 부평동·광복동·남포동 전 지역과 중앙동·동광동·대청동·보수동 일부지역 등을 포함한 지역이 지난 14일 용두산·자갈치 관광특구로 지정 고시됐다.  우리구는 용두산공원, 국제시장, 자갈치시장, 광복로, PIFF 광장, 40계단 문화관광거리, 보수동 책방골목 등 전국적 명성이 높은 관광명소가 산재해 있어 부산에서는 1994년 지정된 해운대특구에 이어 두 번째로 관광특구로 지정됐다.  이번 관광특구 지정 구역은 중구 전체의 37%에 해당하는 1.038㎢.  이번 특구 지정은 국제여객터미널과 연안여객터미널이 위치한 해양관문인 중구의 무한한 관광발전 잠재력을 발전시킬 큰 계기로 부산의 역사를 한눈에 엿볼 수 있는 문화자원들이 즐비한 중구의 문화와 쇼핑관광 네트워크를 활용할 절호의 기회이다.  관광특구로 지정되면 △관광진흥개발기금법에 의거 기금보조 또는 융자 가능 △광고물표시방법 완화 △관광특구의 호텔업시설 또는 국제회의업 시설의 부대시설에 카지노 시설을 설치 가능 △건축규제가 완화돼 대지일부를 공공시설부지로 제공할 경우 건폐율·용적율 10% 정도 증가 등이 가능해진다.  부산시는 관광특구의 진흥을 위해 시 주관사업으로 부산롯데월드 건립, 용두산재개발, 자갈치관광단지 조성, 북항재개발, 부산문화체험관 등을 추진한다.  우리구는 광복로시범가로 조성, 자갈치연안 정비, 도시경관 종합개선, 보수동 전통문화 거리조성, 재래시장 활성화 사업 등의 특구진흥계획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김은숙 중구청장은 "관광특구 지정으로 관광객 증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이며, 부산의 대표상권이라는 옛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 380호

2008년 05월 (최종편집시간 : 2008.05.26)

의정

제162회 중구의회 임시회 개회 제162회 중구의회 임시회 개회  중구의회 제162회 임시회가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7일간 중구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렸다.중구의회 의원들은 이번 중구의회 임시회에 상정된 △부산광역시 중구 자치법규의 입법예고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지방공무원 여비조례 전부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제증명 등 수수료 징수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음식물류폐기물 수집·운반 및 재활용 촉진을 위한 조례 전부 개정조례안 등 4건의 조례안을 심의 의결했다.  특히 중구의회 의원들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지난 7일 중구 관내 공립보육시설인 보수어린이집과 영주어린이집을 방문하여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보육시설을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는지 확인하고 보육교사 등 관계자와의 대화를 통해 운영과 시설 면에 애로사항이 없는지 의견을 청취하고 격려하였다. 또 관내 재가복지시설인 봉생가정봉사원 파견센터를 방문하여 현황을 청취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더보기

종합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에너지절약 작은 실천에서  우리구 전 직원들은 최근 국제유가의 끊임없는 고공행진으로 에너지 절약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에너지절약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점심시간 소등과 같은 작은 실천을 통해 에너지 낭비를 막는다.  오는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하절기 복장간소화를 통해 체감온도를 2℃ 정도 낮춘다.  또 요일제 강화와 자전거 출퇴근을 권장하고, 사무능률을 고려하여 사무실 안을 26℃ 이상으로 적정냉방온도를 유지한다. 30분 이상 자리를 비울 경우 컴퓨터 전원 차단 등을 통해 사무용 전기제품 절전을 강화한다.  우리구는 구민들도 작은 에너지 절약 실천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한다. 더보기

열린구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