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태풍 `매미' 피해 민·관 복구 총력
태풍 `매미' 피해 민·관 복구 총력  태풍 `매미'로 인하여 우리구에서는 9개 분야 690건 약 23억원 피해를 입은 것으로 20일 현재 집계되고 있다.  우리구에서는 남포동 자갈치시장의 피해가 가장 컸고 다음으로는 동광동 슬레이트 지붕 밀집지역의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번 태풍 피해는 정전으로 인한 바닷가 횟집의 피해가 140개소에 이르고 강풍으로 인해 10척의 선박과 광고물 163건, 공공시설물 9개소, 도로 교통시설물 등 113개소가 피해를 입었다.  또 건물은 235동이 피해를 입었다. 피해 건물 대부분이 지붕 파손과 창문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한편, 13일부터 공무원과 주민 등 1일 400여명이 복구에 나서 바닷가 쓰레기 210톤, 파손 광고물 등 노상방치물 48톤, 가로수 정비 109본을 정비하였다.  또한 우리구에서는 지난 17일 `태풍피해 복구지원 자원봉사자의 날'로 선정, 이인준 중구청장과 구의원을 비롯한 관내 5개 유관단체의 회장 및 회원, 공무원 등 200여명이 참가해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자원 봉사활동은 동광동 고지대 영세민 밀집지역에서 태풍 잔재물 수거와 방역활동, 슬레이트 지붕수리, 벽지 도배 등 민관합동으로 이루어져 태풍 `매미'로 인한 피해 복구를 앞당기기 위한 구민의 한결 같은 마음을 읽을 수 있었다.  또 20일에는 민·관 400여명이 참여하여 전 관내에 태풍으로 인한 쓰레기 수거 등 복구활동을 대대적으로 펼쳤다.  부산시에서는 태풍 `매미' 내습 피해와 관련 시민의 생활안정을 앞당기기 위해 태풍 피해 복구활동을 제도적·재정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우선 사망·실종자에게 1천500만원∼2천만원, 부상자 750∼1천만원의 위로금을 지급한다.  이재민에게 우선 1인 1일당 4천원씩의 응급 구호금을 지급하며, 피해규모에 따라 장기구호에 나설 계획이다. 또 사유시설의 복구에도 적극 나선다. 주택 파손·유실의 경우 1채당 3천만원(반파 1천500만원)의 복구비를 지원한다. 이중 30%는 보조, 60%는 융자, 10%는 자기부담이다. 세입자가 이사를 해야 할 경우 3천만원 범위 내에서 실제 계약금 전액을 지원한다.  어업피해도 어선피해, 육상양식피해 등 부분별 지원기준에 따라 지원하고 어항시설도 복구비용을 지원한다.  우리구에서는 태풍 `매미'로 인한 수해신고 센타를 17일부터 운영하여 각 동사무소와 건설행정과(600-4631∼4633)에서 피해를 접수받고 있다.

제 324호

2003년 09월 (최종편집시간 : 2003.09.25)

종합

부산 벡스코 다양한 국제행사 연이어 부산 벡스코 다양한 국제행사 연이어  부산 벡스코에서 자동차를 주제로 한 부산국제모터쇼, 배를 다룬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 우주항공에 관한 한국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 등 3개 대형 국제행사를 마련하고 시민들의 참여를 기다린다.  땅과 하늘과 바다를 아우르는 국제전시회는 9월부터 석달 간 집중적으로 펼쳐진다.  올 부산에서 열릴 10대 주요행사는 지난 5월 성황리에 끝을 낸 부산국제철도·물류전과 9월 6일 마친 아·태도시관광진흥기구(TPO) 총회를 비롯해 △제38회 전국기능경기대회(9월23∼30일) △한일 조선통신사 문화교류사업(9월25∼28일) △부산국제육상경기대회(9월25∼30일) △제8회 부산국제영화제(10월2∼10일) △제2회 부산국제모터쇼(10월2∼12일)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10월21∼24일) △국제컨벤션협회(ICCA) 연차대회(10월26∼29일) △한국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11월4∼9일) 등이다.  부산시는 특히 이중 자동차를 주제로 한 부산국제모터쇼, 배를 다룬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 우주항공에 관한 한국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 등 3개 대형 국제행사를 세계인과 함께 하는 세계 최고의 축제로 치르기 위해 치밀한 준비와 행사 공동 홍보에 나서고 있다.  이들 3대 전시회에는 50여개국 바이어 10만여명과 국내외 관람객 200여만명이 몰려 수출상담이 158억 달러에 달하고, 간접경제효과가 8천432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제2회 부산국제모터쇼  올 제2회 부산국제모터쇼는 국내 사상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국내 완성차 5개 회사 모두와 세계적인 명차와 신차가 총출동한다.  `자동차-인간과 자연, 기술의 만남'을 주제로 펼쳐지는 국제모터쇼는 8월말 현재 유치 목표를 훌쩍 뛰어넘은 국내외 297개사가 참가를 결정했다.  국내 모터쇼로는 유일하게 5개 국내 완성차 업계가 모두 참가한다. 아반떼XD, 스펙트라, 라세티, SM3 등 준중형급 모델을 각각 경품으로 내걸어 성공적인 모터쇼가 기대된다. BMW, 볼보, 도요타, 벤츠 등 12개 해외 유명 브랜드도 참가한다.  올해는 행사장 면적을 1회 때의 3천900㎡에서 6천400㎡로 늘리고, 부스 1천570개를 세울 계획이다. 국제조선해양대제전  국제조선해양대제전은 세계 4대 조선해양 관련 전문전시회 중 하나로 국제조선기자재 및 해양장비전, 국제항만·물류 및 해양환경산업전, 국제해양방위 산업전 등으로 꾸며진다.  전시 기간 중에는 리셉션 세미나 사물놀이 등을 비롯하여, 해군 군악대와 의장대의 시범행사가 펼쳐진다.  해양수도 부산의 도시 특성이 가장 잘 나타나는 국제행사로 21세기 미래의 해양 관련 궁금증을 해소 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한국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  한국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에선 세계 첨단 비행기와 무기, 우주산업 관련 첨단장비와 무기들이 대거 선보인다.  세계 30개국 600여개 업체의 무기상과 업계 관계자 5만여명이 부산을 찾을 전망이다.  이 전시회는 전 세계 최첨단 방위산업 관련 제품을 한눈에 조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상호 기술교류의 장을 제공함으로써 해양 입국의 기술력과 국력을 과시하고 신기술의 도입 및 기술제휴를 유도해 21세기 해양 방위산업 강국으로서의 기틀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늘에서는 상상을 초월하는 환상의 비행 쇼가 펼쳐져 탄성을 자아낼 전망.  비행기들이 부산의 하늘을 수놓는 그야말로 환상의 쇼다. 해운대와 광안리 앞바다에서 펼쳐질 에어쇼는 어디서든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전국민의 축제 한판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보기

열린구정

싱싱한 자갈치축제 보러오이소!
싱싱한 자갈치축제 보러오이소! 회이름 누가 잘맞추나 낙지속 진주를 찾아라 KBS 시민 노래 자랑  부산의 상징인 자갈치시장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싱싱한 활어같은 부산자갈치문화관광축제가 오는 10월 15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화려한 축제의 막을 올린다.  제8회 부산자갈치문화관광축제는 중구청과 부산시, 한국관광공사 등의 후원으로 (사)자갈치문화관광축제위원회 주최로 여는 마당, 오이소 보이소 사이소 마당의 4개 마당으로 구성되어 30가지 프로그램이 시민과 관광객들을 사로잡는다.  전야제에는 전남도립 국악단의 장고춤 태극무 설장고 강강술래 등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펼쳐지는 출어제는 고기잡이를 나가는 어부의 무사귀환과 만선을 기원하는 용왕굿, 소제 등 출어 의식을 재현하여 축제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한다.  16일에는 오후4시부터 취타대의 출발 취주악을 시작으로 자갈치 시장 일원(광복로→국제시장→대청로→구덕로→행사장)을 풍물패, 피난열차 행렬, 신동아 수산시장, 건어물 도매시장, 어패류 처리조합 등 지역주민들이 직접 준비하고 참여하는 길놀이로 축제의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오후 6시30분경에는 한배 가득 생선을 실은 어선들이 오색깃발을 펄럭이며 항구로 들어서는 만선제 행사가 열리고 축하 불꽃놀이와 ABR 해상 퍼레이드도 펼쳐진다.  17일에는 자갈치 모형배 경주가 열리고 시민과 관광객들이 대형수족관에 들어가 정해진 시간내에 직접 손으로 활어를 잡는 `맨손으로 장어잡기' `낙지 속의 진주 찾기'를 비롯해 생선회 100g을 저울에 올려 정량을 맞춘 사람에게 무료로 생선회를 먹을 수 있도록 하는 `생선회 정량달기'가 펼쳐진다. `모형배 경주대회' `회 이름 맞추기' 같은 직접 참여하는 즐거운 행사가 이어진다. 포돌이 미니 콘서트와 요리 솜씨 자랑터인 `부산시장배 생선회 요리 경연대회'도 열린다. 오후 7시에는 자갈치 매립지 특설무대에서 자갈치를 대표하고 상징하는 정감 있고 생활력 강한 자갈치 아지매들의 끼와 재주, 숨은 장기를 엿볼 수 있는 `자갈치 아지매 선발대회'가 그날의 대미를 장식한다.  18일에는 5인 1조가 되어 장어 3마리, 문어 3마리를 1마리씩 릴레이로 반대편 수조로 옮기는 `장어/문어 이어달리기'와 `외국인 요리 경연대회'가 열려 즐거움을 더한다. 시원한 바다를 배경으로 중구내 음악을 사랑하는 의사들이 만든 오케스트라 밴드와 부산을 노래하는 `소리바다'의 바다 열린 음악회인 `자갈치 추억의 음악회'와 `자갈치 모형배 경주' `멍게 던지기' 등 다채로운 행사가 가득하다. 늦가을 더위를 말끔히 씻어 줄 `얼음어류 조각대회' 도 볼만하다.  19일에는 축제를 화려하게 장식할 `KBS 시민 노래자랑'을 통해 전국에 부산자갈치축제를 알리게 된다. 싱싱한 수산물을 경매를 통해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고 관광객에게 경매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수산물 깜짝 경매'도 열린다.  축제 기간동안 자갈치 일원에서는 수산물 난전거리와 건어물 난전거리가 열려 싱싱한 회를 저렴한 가격(10,000원)에 먹을 수 있고 자갈치 아지매의 후한 인심을 경험할 수 있는 먹거리 한마당이 마련된다.  `복국 무료 시식회'와 `자갈치 발자취 사진전'이 펼쳐지고 남항 선착장에서 영도와 송도를 돌아오는 해상관광유람선 무료승선 기회도 주어져 부산의 아름다운 바다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제공된다.  또 상설 전시관에서는 범선모형전시와 생선회 상식전시, 수입어종과 국산어종 비교전시가 이루어져 생선에 대한 다양한 상식을 얻을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함께 나눈 훈훈한 `한가위'  우리구에서는 우리의 고유명절 한가위를 맞이하여 지난 6일 홀로 사시는 외로운 노인 300명에게 위로금으로 6만원씩을 전달하였다. 노인복지회관과 원로의 집 23개소에는 명절을 맞아 총 48만원의 참치셋트를 전달하여 노인분들이 훈훈한 명절을 맞이할 수 있도록 했다.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에서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장애인, 저소득 가정 384세대와 생활이 어려운 보훈단체 국가유공자 174세대를 방문하여 총 7백5십만원 상당의 참치세트와 멸치박스를 전달해 온정을 나누었다.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는 어려운 우리 이웃 44세대에 양곡(10㎏) 2포와 참치선물세트(150㎏ 12캔)를 지원하였다.  중구자원가사봉사원(회장 오은환) 회원 32명은 저소득 주민과 독거노인 등 결연세대 100가구를 방문하여 참기름과 식용유, 멸치 등 추석선물을 전달하고, 지난 8월 25일부터는 결연자 가정을 직접 방문하여 말벗도 되어 드리고 고충상담도 하고 가사봉사활동도 함께해 저소득 이웃들의 어려움을 들어주고 있다. 중구종합사회복지관(관장 이순임)에서도 독거노인과 저소득주민 등 200가구에 송편과 쇠고기, 한과 등 200만원 상당의 음식을 지난 9월 8일과 9일 이틀간에 걸쳐 복지관내 재가봉사센터 가사봉사원들이 직접 가정방문을 하여 전달하였다.  각 동에서도 개인과 단체마다 성금과 물품을 전달하여 어려운 이웃과 함께 나누는 따뜻한 한가위가 되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