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 세계가 인정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 세계가 인정  부산의 대표 겨울축제인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가 아시아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9월 29일 세계축제협회로부터 피너클 어워드 "금상"을 수상한 데 이어 10월 8일 아시아 도시경관상 "본상"의 영광을 안았다.  9월 29일(현지시각)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 크라운센터에서에서 열린 제59회 IFEA(세계축제협회)총회에서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가 최고 TV 진흥(Best TV Promotion)부문 피너클 어워드(Pinnacle Awards)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올해 총회에 전 세계 30개국 1500여 축제가 참여해 각축을 벌여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가 피너클 어워드 "금상"을 차지했다. 피너클 어워드는 IFEA가 각국의 축제발전을 위해 1987년 도입한 상으로 이벤트와 홍보, 프로그램 운영 등 부문별로 시상한다.  또한 아시아 도시경관상 심의회가 10월 8일 일본 후쿠오카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렸다. 유엔 해비타트(인간정주위원회), 아시아 해비타트, 아시아경관디자인학회 등을 대표하는 13명의 심사위원이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에 높은 점수를 줘 본상에 선정되었다.  아시아 도시경관상은 타 도시의 모범이 되는 뛰어난 경관을 갖춘 도시사업이나 축제 등을 표창하기 위해 유엔 해비타트 후쿠오카본부, 아시아 해비타트협회가 중심이 돼 2010년 창설한 국제상이다.  한편 지난해 60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한 트리문화축제는 올해 "하나되어 누리다(unity&delight Christmas in Busan)"라는 주제로 11월 29일부터 내년 1월 4일까지 37일간 광복로에서 열린다. 개막식은 11월 29일 오후 6시 광복로 시티스폿에서 선보인다.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 조직위원회가 주최하는 올해 트리문화축제는 광복로 세 구간의 구조물들을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으로 꾸민다. 메인트리의 디자인은 더욱 화려해진다. 디자인에 스토리텔링을 입혀 하나 되어 즐기는 크리스마스의 분위기를 재현한다. 옥션! 광복로 크리스마스와 광복로 토크콘서트, 찾아가는 보물찾기 등 시민참여형 행사도 넘쳐난다. 김은숙 중구청장은 "잇따른 수상으로 이제 트리문화축제가 부산을 넘어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했음을 보여주었다"고 전했다. 문의:문화관광과 600-4086

제 457호

2014년 10월 (최종편집시간 : 2014.10.25)

의정

제221회 중구의회 임시회 개회 제221회 중구의회 임시회 개회  중구의회(의장 김영면)는 2014년 행정사무감사를 위해 10월 24일부터 11월 3일까지 11일간 제221회 임시회를 개회한다.  김영면 의장은 개회사에서 "행정사무감사는 지방자치법에서 보장하는 의회 기능 중 아주 중요한 것으로 제7대 의회에서 처음 실시하는 행정사무감사인 만큼 구청에서 추진하고 있는 행정사무 전반에 대하여 사전에 정확히 파악하는 등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을 의원들에게 부탁하였다. 또 공무원들에게는 "의원들이 요구한 자료작성에 신중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더보기

종합

중구 복지박람회 사랑·행복을 나누다 중구 복지박람회 사랑·행복을 나누다  중구청은 사랑과 행복나눔 문화를 확산하고 실천하기 위해 9월 27일 광복로에서 `2014 중구 복지박람회'를 개최했다.  이날 20여 개 복지시설과 민간단체가 참여하여 복지의 달 기념식, 희망풍선 날리기, 사랑과 행복나눔 공연, 30여 개의 다양한 체험·홍보부스를 운영해 성황을 이뤘다.  김은숙 중구청장은 "복지박람회를 통해 다양한 볼거리 제공과 복지시책을 홍보하여 나눔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했다"며 "내년에는 더욱 알찬 내용과 민간 참여 확대로 시민 참여형 박람회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보기

열린구정

우울감은 낮추고 자존감은 높이자
우울감은 낮추고 자존감은 높이자  10월 7일 오후 3시 중구청 대회의실에서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란 책으로 잘 알려진 혜민스님의 마음치유 콘서트가 있었다. 회의장에는 자리가 모자라 바닥에 방석을 깔고 앉아 경청을 해야 할 만큼 많은 구민들로 꽉 찼다.  혜민스님의 강연 주제는 현대인들이 느낄 수 있는 우울감은 낮추고 젊은이(어린이)나 직장인들의 자존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마음치유 명상을 접목한 강연이었다.  그는 "먼저 우울감을 낮추려면 자신이 원래 선한 존재라고 느껴야 한다"면서 "우리는 원래 선한 존재로 선한 마음이 내재 되어 있다. 하지만 바쁘고 스트레스 때문에 잊어버려 그것을 느끼지 못 할 뿐"이라고 했다.  그는 아이들의 자존감을 높이려면 "아이의 말을 끝까지 들어 주고 공감하고 나서 나중에 할 얘기를 한다. 사소한 성공의 경험을 자주 느끼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성년의 자존감을 높이려면 "최대한 긍정적인 요소가 있는지 찾아보고 자기의 열등을 자신의 성장 원동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평온한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다 같이 명상하며 다른 사람에게 비교당하고 상처 받았던 자신들의 마음을 사랑한다고 스스로 달래며 치유하는 것으로 강연을 마쳤다.  한편 11월 19일 제13회 부산중구아카데미, 철학자 강신주 씨의 `감정수업'이 중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문정수 명예기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