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부산 제2롯데월드 10월 착공
부산 제2롯데월드 10월 착공 부산 중구 중앙동 옛시청부지에 지하7층, 지상 107층 규모로 들어설, 부산제2롯데월드가 오는 10월경 착공될 전망이다. 롯데쇼핑(주)에 따르면 7월말 현재 이 일대의 부지 보상은 총 77,629㎡ 가운데 64,023㎡(1천248억원)가 이뤄져 면적대비 82%, 금액대비 88%의 보상협의가 성립됐다고 밝혔다. 보상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지난해 롯데측이 부산시 토지수용위원회에 토지수용 재결 신청을 하였다. 이에 따라 부산시 토지수용위원회에서는 재결 신청절차에 따라 3곳의 감정평가법인으로부터 지난 8월12일 재감정 결과를 통보받음으로써 미협의 주민들과 본격적인 재 협상의 길을 열었다. 토지수용재결후 1개월간의 재결보상금 협의를 거쳐 미협의시 공탁하게 된다. 롯데쇼핑(주)측은 보상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10월중 착공하여 약 1조2천억원의 공사비를 투입. 1차로 2003년 8월까지 백화점 부분을 2005년까지 전 공정을 완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 제2롯데월드는 백화점(연면적 3만5천157평) △1천500개 객실을 갖춘 호텔(9만4천410평) 아이스링크, 테마파크 등 위락시설(4천207평) △영화관 공연장 등 관광시설(2천480평)이 주요시설로 들어설 예정이다. 이 공사가 착공되면 대규모 자금 유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건설공사에 연인원 약 50만명의 신규 고용 창출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특히 세계 최고층의 건물이 완공되면 부산과 중구를 상징하는 세계속의 새로운 명물이 탄생되어 건물내 6만명이 넘는 상주인구의 경제활동과 관광객 증가 등 지역 상권 전반에 미칠 파급 효과는 매우 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구청은 공사기간 중 관내 실직자 우선 채용 및 주변 식당 등 상권 활성화를 위해 롯데쇼핑(주)측과 긴밀한 협의를 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 중구 중앙동 옛시청부지에 지하7층, 지상 107층 규모로 들어설, 부산제2롯데월드가 오는 10월경 착공될 전망이다. 롯데쇼핑(주)에 따르면 7월말 현재 이 일대의 부지 보상은 총 77,629㎡ 가운데 64,023㎡(1천248억원)가 이뤄져 면적대비 82%, 금액대비 88%의 보상협의가 성립됐다고 밝혔다. 보상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지난해 롯데측이 부산시 토지수용위원회에 토지수용 재결 신청을 하였다. 이에 따라 부산시 토지수용위원회에서는 재결 신청절차에 따라 3곳의 감정평가법인으로부터 지난 8월12일 재감정 결과를 통보받음으로써 미협의 주민들과 본격적인 재 협상의 길을 열었다. 토지수용재결후 1개월간의 재결보상금 협의를 거쳐 미협의시 공탁하게 된다. 롯데쇼핑(주)측은 보상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10월중 착공하여 약 1조2천억원의 공사비를 투입. 1차로 2003년 8월까지 백화점 부분을 2005년까지 전 공정을 완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 제2롯데월드는 백화점(연면적 3만5천157평) △1천500개 객실을 갖춘 호텔(9만4천410평) 아이스링크, 테마파크 등 위락시설(4천207평) △영화관 공연장 등 관광시설(2천480평)이 주요시설로 들어설 예정이다. 이 공사가 착공되면 대규모 자금 유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