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쇼핑객 몰려 활기 되찾는 `중구상권'
쇼핑객 몰려 활기 되찾는 `중구상권' 볼거리 살거리로 광복로 등 상가 활기 지하상가 빈점포 사라지고 매출 늘어  "사람들이 넘쳐나서 광복로가 살아나고 있어요", "백화점 개장으로 중구 전역의 상권이 활기를 띠기 시작했어요"  부산트리문화축제 때부터 사람들이 늘어나더니 백화점 개장 이후 광복로 일대가 사람들로 연일 가득 찼다. 예전보다 눈에 띄게 늘어난 유동인구의 증가로 중구 상권 전체가 활기를 되찾고 있다. 상인·구청 상권 살리기 노력  상인들과 구청은 그간 가로정비, 조형물과 쉼터 설치, 차 없는 거리 운영 등을 통해 상권을 살리기 위해 한마음으로 노력해 왔다.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음악회와 문화공연을 열었고, 테마가 있는 빛의 축제인 부산트리문화축제로 관광객과 시민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지난해 12월 17일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개점하면서 유동인구 증가는 극대화됐다. 사람들이 모이면서 상가는 활기를 띠기 시작했고, 부동산 가격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점포가 220개인 광복지하도상가는 지난해 상반기에는 20% 이상이 비어 있었지만 지금은 빈 점포가 하나도 없다. 인근 남포지하도상가도 비슷한 상황이다.  광복지하도상가 상인회 서정출 회장은 "최근 들어 유동인구가 예전에 비해 10배 이상 늘어 상가 매출도 2배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1일부터 1월 17일까지 연 `부산트리문화축제'에는 300만명 이상이 다녀갔다. 국제시장 등 관광벨트화 가속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상권 활성화의 구심점으로 건어물시장∼자갈치시장∼국제시장∼보수동 책방골목∼용두산공원∼영도대교로 이어지는 관광벨트의 한 축을 차지하고 있다.  광복점의 한 달간 방문객은 350만명, 매출액은 490억원으로 구매고객 중 구도심 상권 고객 비중이 47%로 지역상권 부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광복로로 쇼핑을 나온 영도구 이정순씨는 "백화점이 문을 연 이후 광복동 주변 상권이 다시 활기를 되찾고 있는 것이 눈에 보인다"고 귀뜸했다.  구청 관계자는 "지역상인들이 고객유치를 위해 축제 등을 여는데 적극적으로 힘을 쏟았고, 문화 공연 등의 행사를 통해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했기 때문에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유동인구 흡수를 위해 민·관이 힘을 합쳐 상권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 400호

2010년 01월 (최종편집시간 : 2010.01.25)

의정

제177회 중구의회 임시회 개회 제177회 중구의회 임시회 개회  중구의회가 경인년 새해 의정활동을 시작한다.  1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제177회 임시회가 열린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2010년도 구정업무보고와 부산광역시 중구 참솔 합창단 운영 조례안을 심의 의결한다. 중구 참솔 합창단 운영 조례안을 자세히 살펴보면 지역문화예술 진흥과 구민의 정서함양 및 여성복지 증진을 위하고 나아가 우리 중구를 문화예술 1번지로 승화시키기 위하여 여성합창단을 설치하고, 그 조직과 운영에 관한 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더보기

종합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설 연휴 상황실 운영 등 종합대책 마련  우리구는 주민들이 따뜻하고 편안한 설을 맞이할 수 있도록 설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한다. 또 설 연휴 종합상황실도 운영한다. 학교 운동장 등 주차장 무료개방  우리구는 설 연휴를 맞아 2월 12일 오후 7시부터 15일 오후 1시까지 귀성객과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학교 운동장 등을 무료 주차공간으로 개방한다.  구청 광장과 민주공원, 중앙도서관 주차장은 물론 광일·보수·봉래·남성초등, 남성여고·혜광고·부산디지털고 운동장을 무료 주차장으로 개방한다. 용두산공영주차장과 국제시장로와 동주여고 앞, 광복로와 부평동 구간에 있는 노상공영주차장은 2월 14일 오전 8시부터 15일 오전 8시까지 무료로 주차할 수 있다. 이 외에 중구에 있는 12개 노상공영주차장은 2월 12일 오후 8시부터 16일 오전 8시까지 무료로 주차할 수 있다. 안전한 설 명절 위한 현장점검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내게 하기 위해 재해·재난예방에 나선다. 주요간선로와 국제시장, 자갈치시장 일원의 도로면에 상품이 과다하게 나와 있는지와 이동 노점상 등에 대한 기동순찰을 강화한다. 병·의원 순번제 진료  연휴 기간 동안 응급 환자진료를 위해 의료기관 응급진료체계를 구축한다. 보건소는 비상진료 체계를 가동하며 병원은 응급실 운영을 강화하고, 의원은 자율적으로 순번제로 진료토록 지도한다. 약국의 경우 당번제로 운영하여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물가안정 합동대책 마련  물가안정을 위한 합동대책 회의를 가진다. 개인서비스요금 안정 자율참여를 당부하고 재래시장 공동상품권 이용을 권장한다. 시기성 폭리행위, 허위과대표시광고, 과대포장 행위 등 상거래 전반에 대해 행정 지도를 통해 물가안정에 나선다. 비상청소체계 구축 운영  주민들이 쾌적하게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쓰레기 관리 대책을 마련한다. 연휴기간 동안 비상청소체계를 구축 운영함으로써 청소공백 발생을 예방한다. 문의:설 연휴 종합상황실 600-4114 더보기

열린구정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희망근로사업 신청자 늘어  1월 13일부터 22일까지 2010 희망근로사업 신청을 받았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신청자가 몰렸다. 올해 사업의 예산과 선발인원이 지난해에 비해 줄어 경쟁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다.  올해 참여대상은 만 18세 이상 근로능력자로 소득이 최저생계비의 120% 이하(4인가족 기준 163만원 이하)이면서 재산이 1억3천5백만원 이하의 주민으로 신청 대상자 범위를 제한하고 있지만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다수의 주민들도 사업 참여를 희망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희망근로를 신청하러 온 김 모씨는 "지난해 희망근로를 하면서 일하는 보람을 많이 느꼈고 삶의 의욕도 되찾았다"면서 "올해도 꼭 희망근로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3월 2일부터 6월 30일까지 4개월간 13억4천9백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230여명이 참여하게 된다. 지난해 담벽과 가로등에 벽화를 그려 넣어 도심을 밝게 만든 사업과 같은 주민들을 위한 보행환경개선, 취약계층 주택개선, 동네마당조성, 공공부문 정보화,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 시설물 개보수 등 9개 사업이 펼쳐진다. 희망근로는 주 5일 하루 8시간 근무로 3만3천원의 일당을 받는다. 단 65세 이상 고령자는 주 3일 하루 4시간 근무를 하게 된다. 임금의 30%는 희망근로 상품권으로 지급받게 된다.  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사업 참여자를 확정 통보해 3월부터 사업을 실시한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