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원도심 통합 절대반대" 한목소리 2만 명 목표 서명운동 진행  "중구민은 부산시의 일방적이고 정치적인 논리에 따른 원도심 통합에 강력하게 반대한다"  7월 15일 광복로 시티스폿에서 `원도심(중·동·서·영도구) 통합반대' 대규모 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날 중구민 1000여 명이 참석해 통합반대를 외쳤다.  구민들은 서병수 부산시장이 지역의 특수성과 역사성을 무시한 채 자신의 치적만을 위해 내년 지방선거 전까지 원도심 통합을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장제 주민대책위 총괄기획본부장은 "마산 창원 진해의 통합에 따른 시너지 효과도 나타나지 않고 있고, 부산시가 통합만 하면 1조 5천억 원의 인센티브를 준다는 것은 부산시의 철도망 구축사업과 북항 재개발 사업 등 현재 추진 중이거나 장기적 발전계획으로 원도심 통합과는 아무런 관련없이 추진할 사업임에도 주민을 호도하고 갈등만 조장하는 이런 형태를 규탄하고 끝까지 통합을 저지해 중구를 지켜낼 것"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광복동 남병욱 씨는 "주민의 각고의 노력으로 되살려 놓은 도심을 부산시가 원도심 4개 구 통합을 주장해 중구민 간의 갈등을 조장하고 있어 중구민은 분노한다. 단편적 일방적 원도심 통합에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궐기 대회 참석 구민들은 마지막까지 질서를 지키며 BIFF광장까지 거리행진을 벌인 뒤 궐기대회를 마무리했다.  주민대책위는 지난달부터 원도심 통합 반대 서명운동을 시작해 1만 6000여 명의 서명을 받았다. 2만 명의 서명이 완료되면 행정자치부와 청와대에 서명지를 직접 전달할 계획이다.  7월 14일 중구 환경미화원들과 도로보수원 등 공무직 근로자 90여 명이 BIFF광장에서 통합 반대 집회를 개최했다. 그들은 원도심이 통합되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며 불안해했다. 부산시도 통합이 비효율적인 인력운용을 효율적으로 조정하기 위한 절차로 인원 감축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다.  구민들의 강력한 통합 반대 의사에도 불구하고 부산시는 원도심 통합을 밀어붙이고 있어 통합에 미온적이던 영도구 의회 등에서도 반대의사를 표명하고 나서는 등 반대여론이 여기저기서 불거지고 있다.  

제 490호

2017년 07월 (최종편집시간 : 2017.07.25)

의정

원도심 통합 결사반대 중구민 총궐기대회 참가 원도심 통합 결사반대 중구민 총궐기대회 참가  7월 15일 광복동 시티스폿 앞에서 중구의회(의장 최진봉) 의원 전원이 원도심 통합 반대를 위한 대규모 총궐기대회에 참가했다.  이날 궐기대회에 원도심 통합반대 추진협의회와 중구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표발언과 공연, 거리행진이 이어졌다.  최진봉 중구의회 의장은 원도심 통합 결사반대 중구민 총궐기대회 인사말을 통해 "원도심 통합에 반대한다. 주민들 의사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시도하는 원도심 통합은 결사코 반대하며 5만 구민과 함께 막아내겠다"고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더보기

종합

중구 관광 사진공모전 `저기 봐' 최우수 중구 관광 사진공모전 `저기 봐' 최우수 작품, 중구 홍보와 마케팅에 활용  제6회 중구 관광 사진공모전 최우수작에 손정민 씨의 `저기 봐'가 뽑혔다.  이번 공모전은 우리 구의 특색있는 관광자원을 담은 우수 작품을 확보하여 중구 홍보와 관광 마케팅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했다.  공모결과 모두 115작품이 출품되어 손정민 씨의 `저기 봐'를 최우수 작품으로 선정했다. △우수-각자의 길, 와우! △장려-자갈치 얼쑤, 시간은 흐른다, 굿모닝 자갈치 등 입선 7작품을 포함해 13작품이 뽑혔다. 공모전 출품작에는 영도다리와 광복로, 40계단 등 새롭고 다양한 관광명소를 소재로 한 작품이 많았다.  중구는 제6회 중구 관광 사진공모전 입상작을 8월 1일부터 15일까지 2주 동안 구청 3층 Nice중구 갤러리에서 전시해 널리 알린다.  구청 관계자는 "이번 사진공모전을 통해 확보한 사진작품을 다양하게 활용해 중구의 매력 있는 관광자원 홍보와 관광상품 개발 연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문화관광과 600-4085 더보기

열린구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