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제7회 부산국제영화제 - 세계 영화매니아 PIFF광장으로  제7회 부산국제영화제가 11월 14일부터 23일까지 10일간 개최된다.  올해 영화제는 예년보다 늦게 문을 여는 대신 풍성한 상영작을 확보해 역대 최대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개막작으로는 김기덕감독의 "해안선"이, 폐막작으로 기타노다케시감독의 "돌스(Dolls)"가 선정되어 시민회관에서 상영되고 대영시네마, 부산극장의 개봉관을 중심으로 60여개국 230여편의 작품이 관객들과 만나게 된다.  중구청에서는 제7회 부산국제영화제를 맞아 PIFF광장을 찾는 국내외 영화매니아와 관광객에게 특색있는 볼거리를 제공하고 부산국제영화제의 상징적 공간으로서 PIFF광장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조성하기 위하여 영화제 개막전야인 11월 13일 오후 6시 핸드프린팅 개봉, 눈꽃등 점등, 불꽃놀이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한 가운데 『PIFF광장 여는마당』행사를 개최한다.  먼저 핸드프린팅 개봉은 지난해까지 세계유명 영화인 15명의 손길이 새겨져 있는 PIFF광장 스타문양 옆에서 잔 모로(프랑스 여배우, 대표작-유년기('79), 파스빈더의 연인들(2000)), 허우 샤오시엔(대만감독, 대표작-비정성시('89), 희몽인생('93)), 신상옥(한국감독), 최은희(한국배우)등 4명에 대한 핸드프린팅을 개봉하게 된다.  핸드프린팅 개봉과 동시에 핸드프린팅 투광기로 핸드프린팅을 아름다운 오색조명으로 감싸줌으로써 핸드프린팅 설치장소를 세계적인 유명영화인과 감독의 숨결이 스며드는 추억의 공간으로 조성함으로써 영화매니아들에게 크게 각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핸드프린팅 개봉에 이어 이곳을 찾는 많은 국내외 관광객에게 PIFF광장의 야경의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하여 느티나무, 마로니에 등 24그루에 눈꽃등 35만여개로 장식하여 점등식을 개최, PIFF광장의 가을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으면서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까지 PIFF광장을 빛의 광장으로 만들어 국내외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게 될 것이다.

제 313호

2002년 10월 (최종편집시간 : 2002.10.25)

의정

4대 중구의회 첫 정례회 개최 4대 중구의회 첫 정례회 개최  4대 의회가 출범하고 첫 정례회가 10월15일부터 19일까지 의회 본회의장에서 의원들과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5일간의 일정으로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최영규의장은 "2001년도 세입·세출결산 및 예비비지출승인안은 내년도 예산을 편성할 때 보다 합리적으로 편성·심의하고 재정계획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정례회 기간동안 검토와 심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제1차 정례회에서는 「2001년도 세입·세출결산 및 예비비지출승인안」 1건을 심의·의결하였다.  한편 제104회 임시회를 9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의 일정으로 개최하여 「제2회 추가경정세입·세출 예산안」과 「제2회 기금운용변경계획안」 등 2건을 심의·의결하였으며, 회기 중 관내 영주동 공영주차장과 원로의 집 등 공사 현장을 방문 관계 공무원으로부터 공사현황을 보고 받고 향후 추진사항을 논의하였다.  이어 11월 25일부터 30일 일정으로 제106회 제2차 정례회를 개최하여 내년도 예산안, 구정질문, 행정사무감사와 기타 부의 안건 등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더보기

열린구정

중구 잠재력 무궁 그리고 발전…
중구 잠재력 무궁 그리고 발전… "중구의 잠재력은 무궁하다. 그리고 발전한다." 이인준 중구청장의 일성이다.  대형할인매장의 등장으로 중구의 재래시장이 활기를 잃어가고 있다는 생각이 다수지만 중구를 책임지고 있는 이인준 구청장의 생각은 다르다.  중구는 부산을 대표할 수 있는 자갈치, 영도다리, 용두산공원, 국제시장 등 숱한 전국적인 브랜드를 갖고 있다.  더욱이 부산국제영화제의 성공으로 PIFF광장 일대는 기존의 대영씨네마, 부산극장, 씨네타운 등 극장가로서 국제적인 명성의 거리가 되어있고, 내년까지 중앙4가 25층의 한진부산사옥을 비롯한 중구 전역에 걸쳐 대형 건축물 11개동 20만4천88㎡의 준공이 줄을 서고 있어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또 제2롯데월드의 착공으로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고 이 건물이 완공되는 2007년쯤엔 부산의 소비패턴이 완전히 바뀔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자갈치시장의 현대화, 국제시장의 현대화 등 재래시장의 현대화 사업도 가시권에 잡혀있고 각종 이벤트, 테마 거리조성으로 볼거리와 즐길 거리도 착착 진행되고 있어 부산 중구에 가면 뭔가 건질게 있다는 유행어를 탄생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  한편 중구의 고민거리인 주차장 문제도 구, 동광초등학교의 공영주차장 건립으로 크게 개선 될 것으로 기대되 "중구의 미래는 밝다"는 이인준 중구청장의 일성이 크게 기대되고 있다.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중구 연안 해역 수질 걱정 없다 신축 건물, 식품접객업 등 최대 1억 이상 절감  중앙하수종말처리장이 완공되는 2005년에는 부산해안의 수질이 크게 개선되고, 우리 구의 신축 건물에 대한 하수처리 비용이 최대 1억이상 절감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 97년 하수도정비기본계획에 의거 중구전역, 서구, 동구 일부 지역을 하수처리구역으로 하는 중앙하수종말처리장 건설계획을 수립, 99년 환경부의 인가를 득하여 작년 6월부터 공사에 착공. 전체공사비 1,603억원 1일 처리용량 12만톤으로 서구 암남동 산 193-4번지 감천항 매립지 일원에 건설되며 차집관로는 부산역 앞을 시점으로 하수처리장 유입시까지 12.511㎞으로 현재까지 전체공정의 30%가 진행되고 있다.  우리 구 관내 공사진행은 작년 7월에 착공하여 내년 6월에 완공계획으로 차집관로 매설공사가 한창 추진 중. 주 차집관로는 충장로 고가도로에서 부산세관 앞을 거쳐 구)시청 앞을 경유 자갈치시장과 구덕로 사이의 2차선 이면도로를 따라서 중구 공영주차장까지 이르는 2.94㎞와 3개지선 관로 2.113㎞가 매설될 계획으로 현재 약 65%의 공정이 진행되었다.  중앙하수종말처리장이 준공되면 모든 신·증축 건물 및 식품접객업 영업을 하고자 할 경우 오수처리시설을 설치하여야 하나 우리 구는 별도의 비용을 들여 오수처리시설이 필요가 없어 각 시설별로 작게는 500만원에서 크게는 1억원 이상의 경제적 비용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기존 오수처리시설이 설치된 건물의 경우 년간 300만원∼3,000만원의 오수처리시설 유지관리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우리 구에서는 조속한 중앙하수종말처리장의 완공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시행청인 부산광역시와 시행사에 촉구하고 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