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부산대개조 정책투어 원도심 중구를 키우겠다
부산대개조 정책투어 원도심 중구를 키우겠다 6월 11일 중구 비전 선포식 더 행복한 중구 발전 기대 대청동 공용목욕탕 지원 약속 복합관광문화벨트 조성 북항 통합개발 연계 발전 해양조망 관광루트 개발 오거돈 부산시장은 6월 11일 부산대개조 정책투어 `중구 비전 선포식'에서 "부산의 몸통인 원도심 중구를 키우겠다"고 밝혔다. 오 부산시장은 이날 본 행사에 앞서 오후 2시 부산롯데타워 건설현장을 방문해 롯데쇼핑 관계자로부터 부산롯데타워 건설현황을 듣고, 부산롯데타워와 연계한 해양관광 벨트 등 원도심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오후 2시 30분 자갈치시장 현대화건물 3층에서 `중구 비전 선포식'이 열려 중구민에게 `부산대개조'의 의미를 전달하고 중구의 미래비전 `새로운 변화 더 행복한 중구'에 대해 청취했다. 중구는 미래비전으로 클라우드 영주 사업 등을 통한 북항 통합개발과 연계한 배후 도심지의 정주환경 개선과 중앙동 도심과 산복도로를 잇는 경사형 트램 조성 등을 제시했다. 오 시장은 "중구는 가장 부산다운 곳이며, 북항-여객터미널, 오페라하우스-부산롯데타워로 이어지는 해양관광 벨트와 산복도로의 병풍 같은 야간 경관을 활용한다면 세계적인 미항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천혜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간 부산은 스마트·관광·마이스 산업의 중심인 동부산과 생산과 물류산업의 중심인 서부산이 양 날개를 흔들면서 발전해 왔으나, 몸통인 원도심이 쇠약해서 양 날개를 흔들 힘이 떨어졌다"며 "어떻게 하면 원도심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어서 도시를 균형 있게 발전시킬 수 있을까 고민한 결과가 부산대개조이며, 그 중심에 중구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구 대개조의 핵심은 △부산롯데타워를 중심으로 한 복합관광문화벨트 조성 △공동어시장 공영화 및 현대화를 통한 수산유통산업 중심지, 북항 통합개발과 연계한 산복도로 조성사업 등 원도심 재창조로 침체된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어 부산의 몸통으로서의 기능을 회복하는 것이다. 국제시장에서의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던 오 시장은 "중구 대개조로 고지대 해양조망 관광루트 개발과 빈집재생, 지역자산을 활용한 지역특화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행사에 참석한 200여 명의 중구민들과 대화를 통해 지역 현안과 건의사항을 직접 듣고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중구민은 △보수아파트 일원 고도제한 완화 △대청동 공용목욕탕 건립 지원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 구간 확대 △공영주차장 급지조정 △해운대에 집중된 부산국제영화제 행사, 중구 확대 요망 등의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오 시장은 건의사항을 들은 후 목욕탕 건립비 지원을 바로 약속했고 다른 건의사항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보겠다고 다짐했다. "부산대개조는 원도심을 키우자는 것이며, 바로 중구를 키우자는 것"이라며 "중구가 또 하나의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찬스"라고 강조했다. 이날 중구청장은 "부산시는 `연결·균형·혁신'을 핵심가치로 부산의 몸통인 원도심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키는 부산대개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중구가 부산시의 방향에 맞춰 원도심의 변화에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며, 시장님의 전폭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제 513호

2019년 06월 (최종편집시간 : 2019.06.25)

의정

제261회 중구의회 제1차 정례회 개회 제261회 중구의회 제1차 정례회 개회 중구의회(의장 강인규)는 6월 20일부터 28일까지 9일간의 일정으로 제261회 제1차 정례회를 개회한다. 6월 20일 제1차 본회의에서는 회기결정,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 등 안건을 처리했으며,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위원장 및 간사를 선임했다. 6월 21일 상임위원회에서는 △부산광역시 중구 의회사무과 직원 추천 등에 관한 조례안 등 의원발의 조례안 7건 △부산광역시 중구 정책실명제 운영조례안 등 구청제출 안건 4건을 심사했다. 6월 24일부터 이틀간의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2018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지출 승인의 건과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했다. 강인규 의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정례회에서는 조례안 등 주요현안을 다루고, 2018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지출 승인,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는 만큼 안건 처리에 심혈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더보기

종합

이미지 준비중 입니다 BNK부산은행-부산국제영화제-중구청 아트시네마 조성사업 협약 체결 BNK부산은행과 부산국제영화제, 중구청은 지역 문화예술 발전과 활성화를 위한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5월 28일 빈대인 BNK부산은행장,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중구청장은 부산은행 본점에서 각 기관 간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기관별 역할을 성실하게 이행하는데 합의했다.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 조성사업'은 영화를 매개로 한 지역문화예술의 지속적인 발전과 활성화를 통해 시민들의 문화생활 향상에 목적을 두고 있다. 조성 이후에는 영화, 영상 기관 및 단체들과 협력해 다양하고 지속적인 문화예술 프로그램들을 상시 도입,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부산은행은 신창동지점 건물 리모델링을 통해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를 만들어 지역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중구청은 도로변 미디어아트 조형물 설치와 영화 기자재를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조성 이후, 시설의 전반적인 운영과 관리를 도맡는다. 중구청장은 "아트시네마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인근 남포동 BIFF광장과 광복중앙로에 조성될 영화메모리얼 스트리트와 연계해 부산국제영화제 태동지로서의 명성을 회복할 것"이라며 "접근성이 뛰어난 지역에 조성되는 만큼 누구나 머물고 싶은 영화, 문화, 예술 거점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부산은행과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이사장은 "지역 문화예술 활동가들을 위한 플랫폼이 만들어져 그를 통한 문화향유 기회가 확산되는 시발점이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성공적인 조성과 운영으로 부울경 전체로 확대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새롭게 조성되는 문화공간을 통해 문화도시 부산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으로 `문화 부산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