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부산 심장 광복로,다시 태어난다
부산 심장 광복로,다시 태어난다 지난 3일 시범가로 추진단 출범 국제공모로 구체적 계획 수립  부산문화의 발생지이자 중심지인 광복로가 명물간판거리로 다시 태어난다.  지난 3일 시범가로 추진단이 광복로 시티스폿에서 시범가로의 추진을 알리는 성대한 출범식을 가졌다.  동주여상 고적대의 화려한 퍼레이드로 시작해 인기 힙합댄스팀의 현란한 춤으로 한껏 분위기가 고조됐다. 광복동 사무소 입구에서는 문화관광부 차관보와 허남식 부산시장 등 다양한 각계 각층 500여명의 사람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복로 일원 가로경관개선사업' 추진단의 역사적인 현판식이 열렸다.  지난해 4월 문화관광부 시범사업으로 선정·추진 중인 광복로 시범가로 사업은 옛 부산시청에서 창선상가에 이르는 광복로와 PIFF광장 일대 등 전체 990여m 구간 상점 간판을 완전히 새롭게 바꾸고 가로등과 가로수 등 거리시설물도 새로 제작·설치해 세계적인 명물거리로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이 일대 450여개소의 상점들이 현재 업소당 3~4개씩인 간판을 `1업소 1간판'을 원칙으로 거리 경관에 맞춰 색과 크기, 조명을 새로 바꿔달고 건물 리모델링과 각종 거리시설물도 완전히 새로 단장한다.  우리구는 이달 말 사업 전반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여 다음달 중으로 거리경관개선안을 찾기 위한 국제공모 및 실시설계용역을 착착 실시하여 본격적인 간판 개선 사업에 나선다. 시범가로는 오는 2006년말 완공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28일에는 광복로 시범가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전 현대미술관장 오광수씨를 위원장으로 하고 부산대 건축학과 우신구 교수를 팀장으로 하는 16명의 위원을 위촉했다. 위원회에는 도시설계, 지역개발, 디자인, 미술, 관광 전문가와 주민대표 등 다양한 사람들로 구성됐다.  지난 18일과 19일 양일간 해운대 아르피나 유스호스텔에서는 광복로 시범가로 추진위원회 워크숍이 개최됐다. 추진위원과 자문위원, 관계 공무원 등 32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복로 시범가로사업에 대한 앞으로의 추진 방향을 설정하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였다.  우리구는 광복로 시범가로개선사업이 잘 추진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광복로 주변 상인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한다.

제 342호

2005년 03월 (최종편집시간 : 2005.03.25)

종합

"주민건강, 방문해서 지켜드려요"  우리구 주민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수호천사인 방문간호사들이 봄을 맞아 하얀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보건소에서 방문간호를 나가기 전에 하얀 새 옷 차림의 간호사들이 보다 나은 간호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결의를 다지는 모습도 보였다.  노인 인구가 다른 구에 비해 많은 우리구는 방문간호에 대한 주민들의 반응이 상당히 고무적이다.  김정부, 백정경, 장수연, 김현주 방문간호사 4명이 우리구 전역을 돌며 가족과 떨어져 있어 보살핌이 부족하거나 홀로 지내는 노인들을 직접 찾아가 아픈 곳을 치료해주고 상담도 한다. 혈압, 혈당, 소변검사, 혈액검사 등 기초검사는 물론 효율적인 질환관리와 일대일 맞춤 건강상담을 펼친다. 또 어려운 형편에 놓인 주민의 무료 병원 연계활동, 무료백내장수술 의뢰, 무료의료비지원 연계, 치매환자간호 등을 활발히 펼쳐 지역민의 건강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들 방문간호사들은 매일 5∼7가구를 직접 방문하여 질병관리와 만성질환자를 돌보고 있다. 병의 경중에 따라 한달에 2번에서 6개월에 1번 정도씩 돌아가면서 관리하고 있다.  방문간호사 김현주(27)씨는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방문해 약을 챙겨드리고 혈압 등을 체크하고 간단한 대화를 나누는 것만으로도 어르신들은 매우 기뻐하신다"면서 "작은 서비스에도 좋아하시는 모습을 볼 때 이 일을 하는 큰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더보기

열린구정

원도심 살리기 `공동대응'
원도심 살리기 `공동대응' 간담회 정례화로 우리구 이어 서구서  원도심권 중·동·서·영도 4개 구청이 다시 한자리에 모였다.  지난달 23일 우리구 회의실에서 원도심권 구청 기획감사실장, 기획담당, 담당자가 참석하는 실무자 간담회가 열려 활발한 논의가 펼쳐졌다.  지난해 12월 1일 코모도호텔에서 열린 원도심권 4개 구청 간담회 때보다 구체적인 대응 방안이 오갔다. 지난해 간담회 때는 4개 구청장들이 모여 아시아드 타워 황령산 유치반대 및 원도심권유치 노력, 망양로 고도제한 해제를 부산시에 건의하는 등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공동대응 방침을 세웠었다.  우리구 주관으로 열린 지난달 간담회에서는 행정실무자들이 모여 원도심 활성화에 필요한 세부 계획을 마련한 자리였다.  간담회에서 원도심권이 발전하지 못하는 이유로 동·서부산권 집중개발에 따른 원도심권 공동화 현상 심화가 첫 번째로 꼽혔다.  또 원도심권의 경제·문화·상권 등의 기능 회복과 활성화를 위한 시차원의 행정·재정적 지원 대책이 없다는 점이 지적됐다.  우리구는 활성화 권역지정, 행·재정적 지원 방안, 원도심권 활성화기금 설치·운용 등에 관한 내용을 담은 (가칭)부산광역시원도심활성화및지원등에관한조례제정을 제안했다.  이날 공동대응 방안으로 나온 사항은 공동건의문으로 작성하여 구청장 간담회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널리 알릴 계획이다.  원도심권 구청 간담회도 정례화 하기로 하고 3월 25일에는 서구 주관으로 간담회를 연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