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HEADLINE
"희망근로사업 함께 해요"  "희망을 안고 내일을 향해 함께 일해요"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을 가질 수 있게 하는 희망근로사업 접수가 5월 13일부터 시작되어 500여명 이상이 접수를 마쳤다.  실직자나 휴·폐업 자영업자, 차상위 계층 등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만 18세 이상 취약계층 주민을 대상으로 신청자를 접수했다. 이번 사업은 필요시에 수시모집을 하며, 거주지 동 주민센터와 구청 희망근로사업팀에 신청하면 된다.  희망근로사업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의 생계지원을 위한 사업으로 오는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일자리를 제공하는 프로젝트이다.  희망근로 참여자에게는 월 83만원(1일 인건비 33,000원, 교통비 등 1일 3,000원 별도) 정도의 임금을 지급한다. 이 중 임금의 일부는 전통시장과 골목 상권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30% 이상)으로 지급하게 된다.  이를 통해 희망근로사업이 취약계층의 일자리 제공과 생계 지원뿐만 아니라 상품권 유통으로 지역 경기를 활성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희망근로사업을 신청한 보수동 박상희(가명, 50)씨는 "일자리를 구하려고 해도 경기가 어려워 식당일도 하기 힘들었는데 이렇게 6개월이라도 일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희망근로사업 참여자들은 주민생활 환경정비사업, 정보화사업, 서비스지원사업 등 다양한 형태의 근로에 참여하게 된다.  우리구는 희망근로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희망근로사업팀을 구성하는 등 행정적 지원에 총력을 기울인다.  한편 전통시장 내 상점, 노점상, 동네 슈퍼, 구멍가게, 식당 등 희망근로사업 상품권 가맹점을 모집한다. 가맹점 신청은 동 주민센터와 희망근로사업팀으로 하면 된다.  신청시 신청서와 사업자등록증사본,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문의:희망근로사업팀 600-4291∼4

제 392호

2009년 05월 (최종편집시간 : 2009.05.25)

의정

제171회 중구의회 임시회 열려 제171회 중구의회 임시회 열려  제171회 중구의회 임시회가 5월 11일부터 18일까지 8일간의 일정으로 개회했다.  11일 본회의장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김만택 의장은 "이번 임시회에서는 `부산광역시 중구 주민투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7건의 안건을 심의 의결하게 되므로, 의원 여러분의 왕성한 의정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번 임시회에서 중구의회 의원들은 △부산광역시 중구 주민투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통·반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행정서비스헌장 제정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 계획(안) △부산광역시 중구 복지관 관리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부산광역시 중구 가축사육 제한지역 지정에 관한 조례안 등 7건의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또 임시회 기간인 지난 13일 사하구 장림동에 있는 중구 환경자원관리소를 현장방문하여 쓰레기 처리 과정 등 현장 업무 시스템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제반 시설물 등을 점검한 후 재활용 쓰레기 분리수거에 참여하고 있는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더보기

종합

상권활성화 위해 남포·자갈치 마켓타운 조성 상권활성화 위해 남포·자갈치 마켓타운 조성  부산의 대표적인 재래시장인 자갈치시장 주변 시장들이 하나의 벨트로 조성돼 `남포·자갈치마켓타운(가칭)'으로 거듭난다.  최근 상권 활성화를 위해 부산지역 곳곳에서 마켓타운 조성 붐이 일고 있다. 우리구 자갈치시장 일대 6개 시장을 하나로 묶어 마켓타운을 형성한다.  5월 14일 오전 중구청에서 자갈치시장, 건어물시장, 신동아시장, 신천지시장, 남포지하도상가, 광복지하도상가 등 6개 재래시장 대표와 구청 관계자들은 남포·자갈치마켓타운 협의회를 구성하고 시장활성화와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마켓타운 조성을 위한 첫 회의에서 자갈치시장 이승재 조합장을 협의회 회장으로 선출하고 임원단을 구성했다. 또 시장별 고객 유치 전략과 경영 전반에 공동 대처하는 데 6개 시장 대표들이 합의했다.  구청과 마켓타운 관계자들은 오는 6월 중 시장활성화구역 지정 및 고시를 위해 6개 시장 상인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마켓타운 상인회 등록, 사무국 설치 및 운영에 들어간다.  시장활성화구역으로 지정되면 정부가 지원하는 각종 시장활성화사업의 우선지원 대상이 되며, 국비를 최대 50억원까지 지원받아 공동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구청 담당자는 "자갈치시장 주변 시장을 하나로 묶어 발전시키면 지역 상권활성화와 시장현대화로 지역 상권이 크게 되살아날 것"이라고 전했다. 더보기

열린구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