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동정

구민이 주인되는 행복도시 중구

칭찬합시다 - 영주1동 윤종성씨
  • 작성일 :
  • 조회수 : 136
  • 작성자 : 나이스중구

“교통정리봉사, 내 생활의 전부예요”

1163_303.6-1.jpg
우리구 주변을 오토바이에 깃발을 달고 교통정리를 하는 백발의 인심좋아 보이는 어르신을 본 사람이 많을 것이다. 30년 가량 한결같이 교통정리 봉사를 하는 윤종성(70세)씨가 바로 그 사람. 60년대와 70년대 초에는 행단보도라는 것이 따로 없고 수신호로 교통정리를 하던 시기였다. 그 당시 부산우체국 앞을 건너던 어린이가 달려오는 차에 교통사고를 당하는 것을 보고 교통정리 봉사를 시작하게 되었다는 윤씨는 교통정리뿐만이 아니라 어려운 이웃들에게 장학금도 매년 지급하고 있다. 이 장학금은 오래전 6^25참전 공비토벌작전에서 발목부상으로 매달받는 보조금을 1975년부터 용두산 장학회 기금으로 적립하여 국가유공자자녀, 소년소녀가장, 신문배달원에게 장학금을 매년 지급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한국 국제기아대책기구 결연회원, 한국뇌성마비특별회원 등 각종 사회봉사활동을 하고 있을 뿐 아니라 자연훼손 등 기초질서 위반장면을 사진에 담아 이웃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 주고 있어 우리사회를 건강하게 지키는 파수꾼으로서의 역할을 묵묵히 실천하고 있다. 「번지없는 신호등」 「윤대장」이라는 별호를 가지고 있는 윤씨는 작년 6월20일에 대통령으로부터 국민훈장 `동백장'이란 훈장을 수여받기도 했다. 칠순의 나이에도 오토바이를 타고 기초질서 위반자를 계도 단속하는 일을 그만둘 수 없다면서 죽기 전까지 봉사활동을 계속하리라 다짐하는 윤씨는 “교통정리봉사가 내 생활의 전부가 되어 버렸어요”라고 밝혔다.
목록